원유니버스, 메디컬 테크 기업 리팅랩스와 50억 상호 투자

 

[더구루=최영희 기자] 메타버스 전문 개발사 원유니버스는 메디컬 테크 기업 리팅랩스와 50억 원 규모의 상호 투자를 단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원유니버스는 의료 테크기업 리팅랩스의 병원 네트워크와 고객을 활용해 글로벌 원격상담, 가상수술, 임상 R&D 등 뷰티 메디컬 분야에서 구현 가능한 메타버스 모델을 단계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표준이 될 수 있는 의료 메타버스 모델도 함께 만들어간다. 

 

리팅랩스는 국내 최대 규모의 리프팅 전문 성형외과 리팅성형외과와의 전략적 컨설팅(MSO) 파트너다. 피부 관리 분야 전반을 아우르는 차세대 메디컬 테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리팅랩스는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국내 병의원과의 원격상담이 가능한 메타버스 플랫폼을 개발한다.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K-의료관광을 선도할 사업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원유니버스는 국내 최대 VR 개발사 원이멀스와 차세대 메타휴먼 메이커 MSM 스튜디오, 웹3 전문 개발사 유니플로우, 국내 1위 비주얼 테크 컴퍼니 봄버스가 합쳐진 종합 메타버스 기업이다. 현재까지 전세계 10개국 200여개 스테이션에 자체 개발한 콘텐츠 10종의 서비스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업계 최고 수준의 전문 개발 인력을 바탕으로 의료, 가상 회의, 게임, 부동산 등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VR, AR(증강현실) 기술을 중심으로 디지털 치료제를 포함한 다이어트, 성형, 안과 등 의료 메타버스 영역을 선도하고 있다. 종합 광고대행사 디블렌트와 협약을 맺고 메타버스 제작 원솔루션 비즈니스를 확대하는 등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고세준 원유니버스 대표는 “리팅랩스가 보유하고 있는 차세대 메디컬 테크 사업에 대한 성장 가능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번 투자를 단행하게 됐다”며 “원유니버스의 메타버스 개발력과 노하우를 살려 메디컬 테크 분야에서 메타버스를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