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화디펜스, 체코 타트라와 군용차 개발 파트너십

프랑스 '유로사토리(Eurosatory) 2022' 기간 MOU 체결
유럽 방산시장 공략 강화

 

[더구루=길소연 기자] 한화디펜스가 체코 자동차 제조회사와 손잡고 유럽 방산시장을 공략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디펜스는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로사토리(Eurosatory) 2022'에서 타트라 트럭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한화디펜스가 타트라 트럭과 타트라 섀시를 활용한 군사시스템 특정사업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을 맺은 것이다.

 

한화디펜스가 타트라와 손잡은 건 군용차 제조 기술력 때문이다. 타트라 트럭은 섀시 기반으로 군용차를 제조한다. 타트라 트럭은 현재 군대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세 가지 모델 차량 라인(포스, 전술, 피닉스)을 보유하고 있다. 

 

타트라는 체코 자동차 제조업체이다. 지난 2013년 체코 코프르지브니체(Kopřivnice) 자동차 제조사를 인수하면서 사업 규모가 커졌다. 표준화된 모델 라인 외에도 고객 요구사항에 맞춘 특수 트럭도 생산한다. 체코와 슬로바키아의 국내 시장과 자동차 메이커 생산으로 전 세계 수십 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양사가 파트너십을 맺은 건 4년 만에 재개한 유럽 방산전시회에서다. 프랑스 국방부와 지상장비협회 주최로 개최한 해당 전시회에는 유럽 최대 규모 국제 방산전시회다.

 

한화디펜스와 타트라는 업무협약을 맺으며 방산 협력으로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각오다. 방산업체는 유럽과 파트너 보안을 위한 새로운 솔루션을 개발해야 한다.

 

한편 한화디펜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최첨단 궤도장갑차 레드백을 비롯해 K9 자주포와 타이곤 차륜형 장갑차, K21 장갑차, 비호-II 방공시스템 등을 선보였다. 지난해 호주 육군의 최종 시험평가를 성공적으로 끝낸 레드백 장갑차를 처음 유럽에서 실물 전시하며 유럽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