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스토어 대박 신화 론 존슨 설립 '엔조이', 스팩 상장 8개월 만에 파산

전자기기 수리업체 아슈리온에 매각 계획

 

[더구루=홍성환 기자] 애플 스토어 대박 신화의 주인공 론 존스가 설립한 모바일 소매업체 엔조이 테크놀로지(Enjoy Technology)가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합병을 통해  미국 증시에 입성한 지 1년도 안돼 파산했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엔조이는 미국 법원에 챕터11 파산 보호 신청서를 제출했다. 챕터11은 파산법원의 감독하에 기업 회생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한국의 법정관리와 비슷하다. 

 

엔조이는 회사를 전자기기 수리업체인 아슈리온(Asurion)에 매각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슈리온은 엔조이에 5250만 달러(약 690억원)의 신규 자금을 지원한다.

 

엔조이는 스마트폰과 고급 장치를 판매하는 모바일 소매업체다. 설립자 존슨은 애플 스토어를 세계 최고의 오프라인 매장으로 키운 인물이다. 그는 애플 스토어를 물건을 파는 곳이 아니라 사람을 돕는 곳으로 규정하고 애플 스토어의 명물인 ‘지니어스바(Genius Bar)’를 탄생시켰다.

 

이 회사는 작년 10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합병을 통해 미국 증시에 우회상장했다. 상장 당시 기업가치는 12억 달러(약 1조5500억원)로 평가됐다. 하지만 수익성이 지속해서 악화하면서 유동성 위기에 직면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