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휴가 최고 인기 해외 여행지는 어디일까?

[더구루=최영희 기자] 노랑풍선이 7월 한달 간 출발 예정인 자사 해외 패키지 상품 예약 및 항공 발권 데이터를 기반으로 예약 증감률 및 지역별 선호 여행지를 조사한 결과, 베트남 다낭이 꼽혔다.

 

1일 노랑풍선은 7월에 출발하는 패키지 여행 상품의 6월 한달 간 예약률은 전월 대비 약 300%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여름 휴가 시즌의 최고 인기 해외여행지는 베트남(다낭)으로 약 3000% 가까이 폭증하며 가장 높은 예약률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터키, 서유럽(스페인+포루투칼/ 프랑스+스위스+이탈리아), 필리핀(세부), 태국(파타야) 순으로 상위권에 자리했다.

 

노랑풍선은 올 여름 휴가시즌에 베트남 지역이 가장 높은 선호를 보인 요인에 대해 △휴양과 관광 모두 충족 △여행 일정 부담 최소화 △코로나 이전 수준 상품가격 △항공 좌석 공급 확대 등으로 꼽았다. 또한 최근에는 가족단위 여행 문의 및 허니문 상품 문의까지 증가 하면서 휴양 위주의 여행지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같은 기간, 노랑풍선을 통한 항공 발권율 역시 전월 대비 총 100%가량이 증가 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한달 간 송출 객 수가 가장 높은 지역은 싱가포르이며 전월 대비 3배 이상의 판매율을 기록했다. 또한 방콕(150%↑), 괌(200%↑), 프랑크푸르트(300%↑) 등을 많이 찾았으며 전월 대비 증감율이 가장 높았던 지역은 마닐라로 약 800% 가량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노랑풍선에서는 “최근 필리핀 정부에서의 입국 규정 완화에 따라 한국인은 무비자 입국이 가능해졌으며 3차 접종 완료자의 경우 코로나 검사 1회 제외, 음성확인서의 제출 의무도 면제되는 등 입국 절차가 간소화 되었다는 점이 우리나라 개별 여행객들에게 필리핀 여행수요를 증가시키는데 매력으로 것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12세 미만 아동 역시 귀국 격리가 면제 되면서 마닐라를 경유해 보라카이, 세부, 보홀 등 여러 휴양지를 찾는 가족단위 여행객이 늘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랑풍선에서는 약 3년만의 엔데믹 전환기를 맞이하면서 올 여름 휴가는 해외에서 보내고자 하는 고객이 지속 늘고 있는 추세에 따라 소규모 그룹, 프리미엄 상품, 자유 일정이 포함된 세미 패키지 상품 등 다양한 테마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아울러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역별 현지 파트너사와 함께 협력하여 출발부터 귀국 시까지 모든 여행일정 기간 동안 철저한 방역 보호 관리를 확보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해외여행 시 현지에서 발생되는 질병 또는 상해에 따른 여행자보험 보장 한도를 국가별 기준에 맞추어 증액하였으며 해외여행 시 실질적으로 필요한 보험 항목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