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내달까지 이천 등 7개 센터 신규 개소

[더구루=최영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상공인 현장 지원 강화와 신속한 코로나19 피해 회복을 위해 구리센터를 시작으로 내달까지 총 7개 센터를 신규 개소한다고 5일 밝혔다. 

 

신규센터 7곳은 서울 동작·관악, 경기도 이천·김포·시흥·구리, 그리고 충남 아산이다.

 

금번 지역센터 신설로 소상공인 지원 관할구역이 조정되면서 인근 소상공인의 접근성 향상은 물론 공단 지원센터의 업무 효율성도 증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진공 박성효 이사장은 이날 오후 3시 이천센터 개소식에 참석한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박성효 이사장은 센터 개소식에서 “우리 경제의 허리인 소상공인·전통시장 경제를 살리기 위한 현 정부의 의지가 크다”며, “지역센터 개소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에서 온전히 회복할 수 있도록 현장 밀착지원의 새로운 동력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각 센터는 코로나19로 인한 조속한 피해회복을 위해 소상공인 정책자금 등을 지원하고, 생계형 소상공인이 혁신적 기업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또한 지역 소상공인의 창업-성장-재기를 위한 상담 및 교육, 스마트 기술 도입, 온라인 판로 개척, 협업지원으로 경쟁력 있는 소상공인 육성에 앞장서고,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 바우처 지원과 온라인 진출도 지원한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