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포스코에너지, 뀐랍II LNG 전환 신호탄…동서발전·지멘스·쯩남 '맞손'

벤트레성 인민위원회 대표단, 광양LNG터미널·인천LNG복합 방문

 

[더구루=오소영 기자] 포스코에너지가 한국동서발전, 지멘스, 베트남 쯩남그룹과 뀐랍II LNG 발전소 건설에 협력한다. 벤트레성 인민위원회와도 회동해 LNG 투자를 논의하고 베트남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에너지는 지난달 18일(현지시간) 동서발전, 지멘스, 쯩남그룹과 뀐랍II LNG 발전소 공동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뀐랍II 사업은 당초 석탄화력 발전소로 추진됐었다. 포스코에너지는 응에안성 동호이 산업단지 인근에 약 25억 달러(약 3조2600억원)를 쏟아 1200㎿(600㎿X2기) 규모의 석탄화력 발전소를 지으려 했으나 현지 정부의 탄소 중립 기조에 따라 LNG로 방향을 틀었다. 베트남 산업무역부는 국가 전력개발 마스터플랜(이하 PDP) Ⅷ 초안에 LNG로의 전환을 담았다.

 

포스코에너지는 이번 협약을 토대로 사업성을 평가하고 파트너사들과 지분을 구체화한다. 뀐랍II 사업을 토대로 추가 수주를 추진해 베트남 LNG 발전 시장을 선점한다.

 

국제금융공사(IFC)에 따르면 베트남 전력 수요는 2030년까지 매년 평균 8% 증가할 전망이다. 베트남 정부는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고 탄소 중립을 달성하고자 LNG에 주목하고 있다. 베이커앤맥켄지 베트남은 전체 가스발전 설비용량이 2020년 7GW에서 2030년 약 38GW로 5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가스 비중은 10.3%에서 24%로 확대된다.

 

포스코에너지는 성장잠재력이 높은 베트남 시장에 진출하고자 현지 정부 인사들과도 밀접히 소통하고 있다. 최근 카오반덩(Cao Văn Dũng) 벤트레성 인민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해 현지 정부 관계자들이 방한해 포스코에너지의 전남 광양 LNG터미널과 인천 LNG복합발전소를 찾았다. 포스코의 기술력을 확인하고 투자를 협의했다.

 

포스코에너지는 국내 최초 민간발전사로 3412㎿급 인천 발전소를 가동하고 수도권에 50여 년간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해왔다. 2019년 4월 광양 LNG터미널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해 LNG터미널 사업에도 가세했다. 제2터미널을 증설하고 LNG 탱크를 확대하며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