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카카오 서비스 장애 관련 소상공인 피해 조사 나선다

소상공인 피해 신고 센터 운영

 

[더구루=최영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카카오 서비스 장애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조사를 위해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소진공은 "대다수의 소상공인이 카카오서비스를 기반으로 예약·상담 등 영업활동을 영위하고 있어 이번 서비스 장애로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면서 "신속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신고 센터를 운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진공은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온·오프라인 채널을 최대한 활용, 소상공인 피해 현황을 조사할 방침이다. 

 

먼저 전국 77곳 지역센터에서 현장 상담조사를 통해 피해유형과 사례 등 직접 설문조사를 진행한다. 또한 소진공 홈페이지에 ‘카카오서비스 장애 관련 소상공인 피해 신고센터’를 운영하여 온라인으로도 접수 받는다. 

 

피해신고 조사는 소상공인 기본정보, 이용 중인 카카오 서비스 항목, 매출변동, 소비자 불만사항 등 구체적으로 진행된다.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은 “지난 15일 발생한 카카오 서비스 장애와 관련해 소상공인 피해사례 등 현황을 조속히 파악하기 위해 피해신고센터를 설치했다”며 “소상공인에게 직·간접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