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혁신 이끄는 젊은 피 '혁신이끄미' 발족

국민체감 서비스 개선을 위한 과감한 혁신 이끌 ‘혁신이끄미’ 14명 지정

 

[더구루=최영희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대외협력을 통한 혁신과제를 추진하기 위해 ‘제1기 SEMAS 혁신이끄미’를 출범한다고 22일 밝혔다.

 

혁신이끄미는 소진공 내 혁신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올해 시범적으로 운영하는 제도다. 구성원은 혁신에 대한 관심도가 높고 근무태도가 우수한 20~30대의 4~5급 실무자급으로 총 14명이 선정됐다.

 

이들은 혁신 우수기업의 선진 조직문화를 학습하고, 소상공인 금융지원·스마트마켓 지원, 전통시장 활성화 등 주요사업과 연계한 협업과제를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선진 조직문화 학습과 관련해, 지난 18일에는 정부혁신 활동 우수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의 혁신 어벤져스 단장을 초청하여 우수사례를 공유한 바 있다.

 

또한 오는 30일에는 토스(toss)에 방문하여 혁신적인 조직문화를 체험하고, 시너지 창출을 위한 협업 아이디어를 중점 토론할 예정이다.

 

혁신이끄미로 지정된 20대의 한 직원은 “1기라는 점이 부담되지만, 이번 계기를 통해 학습하고 협력하여 우리 공단이 즐거운 혁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소진공은 고객관점의 업무개선과 대외협력으로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조직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소진공의 혁신의지를 담은 '혁신콘텐츠 공모전'을 개최하고, 혁신캐릭터와 업무혁신 10계명을 선정한 바 있다. 혁신 10계명 분야에는 200여명, 캐릭터 분야에는 60여명이 참여하는 등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특히 혁신 캐릭터는 청년인턴의 작품이 최종 선정되는 등 유연한 조직문화를 보여준 바 있다.

 

또한, 크고 작은 혁신 및 적극행정을 시도한 동료에게 칭찬의 메시지를 보내는 '혁신칭찬 이어달리기'와 '이달의 혁신상'도 계속 추진하고 있다.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은 “우리 젊은 직원들이 새로운 시각을 통해 불합리한 관행을 타파하고 조직문화를 개선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창출해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