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파이낸스 현지 채권 추심 대행업자, 15만명 개인정보도 불법 매매

베트남 경찰 당국, 미래에셋파이낸스 꽝남 지점 행정 점검
채권 추심 대행업자 25명 개인 정보 불법 매매 확인
미래에셋파이낸스 본사 수사 확대

 

[더구루=정등용 기자] 미래에셋파이낸스의 현지 채권 추심 대행업자들이 15만명의 개인정보를 불법 매매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베트남 경찰 당국은 미래에셋파이낸스 본사를 수색하는 가운데 추가 불법 행위 적발시 엄정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컨텐츠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 기사 전체 보기는 유료 서비스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vat별도)
  • 해당 콘텐츠는 구독자 공개 콘텐츠로 무단 캡처 및 불법 공유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