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무보 8천억 투자' 바로사 가스전, 법원 판결 반영해 재추진

산토스 "환경 계획 변경…2025년 상반기 첫 가스 인도"

 

[더구루=오소영 기자] 호주 산토스가 바로사-칼디따 가스전(이하 바로사 가스전) 소송전에서 또 지자 시추 환경 계획(Environment Plan)을 수정하며 탈출구를 모색하고 있다. 2025년 상반기 가스 인도 목표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산토스는 2일 항소심 판결 직후 공식 성명을 내고 "판결에 명시된 문제를 해결하고자 시추 환경 계획을 수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법원에서 제공한 지침에 따라 나머지 승인 신청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호주 연방법원은 이날 항소심에서 바로사 가스전 해상 시추 인허가의 무효를 재확인했다. 적절한 협의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사업을 진행했다며 시추 승인을 취소해달라는 티위 제도 므누피(Munupi) 지역 원주민들의 주장을 수용한 것이다.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원주민이 승리하자 산토스는 쟁점이 된 환경 계획 변경을 추진하고 있다. 원주민들의 우려를 반영하고 당국의 허가를 받아 일정대로 가스전을 개발하겠다는 전략이다.

 

산토스는 "소송 결과가 자재 비용이나 일정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첫 번째 가스는 2025년 상반기에 인도된다"고 강조했다.

 

원주민과도 협업 의사를 내비쳤다. 산토스는 "2016년부터 바로사 가스 사업과 관련 원주민, 그들의 대표 기관과 협력해왔다"며 "법원에서 제공한 지침을 고려해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하겠다"고 밝혔다.

 

바로사 가스전은 호주 북부 티위 제도에서 약 140㎞ 떨어져 있다. 산토스가 지분 50%를 보유해 개발을 주도하고 있으며 SK E&S(37.5%)와 일본 발전회사 제라(12.5%)도 참여 중이다.

 

이들은 바로사 가스전에서 최대 8개의 가스전을 시추하고 송유관을 통해 호주 다윈 소재 액화천연가스(LNG) 시설에 보낼 계획이었다. 지난해 당국의 허가를 받고 개발에 돌입했다. 약 46%까지 진행했으나 원주민들과의 소송으로 제동이 걸렸다. 9월 1심에서 패소하며 바로사 가스전 사업이 일시 중단됐다. 사업 무산 리스크가 커지며 바로사 가스전 개발에 약 8000억원을 지원한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수출입은행도 논란이 됐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