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소상공인·전통시장 핵심 미션 수행 조직 신설

 

[더구루=최영희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정부정책 이행 및 소상공인·전통시장 핵심미션 수행을 위해 지난 20일자로 조직을 재정비 했다고 25일 밝혔다.

 

공단은 △대규모 소비축제 개최 지원, △기업가형 소상공인 육성 및 디지털전환 지원 가속화, △소상공인 채무부담 완화 등 업무 수행을 위해 전담부서가 필요하나, 공공기관 혁신가이드에 따른 조직 효율화 측면에서 부서 신설이 아닌 ‘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기존 5본부 1연구센터 22실 20팀 구성에서 팀 신설을 통해, 5본부 1연구센터 22실 25팀 체제로 변경된다.

 

신설된 팀은 대규모 소상공인 판촉행사, 해외판로 확대 등을 담당하는 성장지원실 △판매촉진팀, 정부의 청년정책 이행을 선도하기 위한 창업지원실 △청년창업팀, 새출발기금 지원 등 소상공인 채무부담 완화를 위한 금융관리실 △채무조정팀, 소상공인·전통시장 디지털화 수준별 전략 수립을 위한 디지털지원실 △디지털전략팀, 마지막으로 정책통합홍보 강화를 위한 △홍보팀으로 총 5개다.

 

또한 시장상권본부 내 업무조정을 통해 지역상권의 ‘글로컬 대표상권’으로 전환 등 상권활성화 집중지원에 나선다. 상권육성실을 지역상권실로 개편해 지역상권 회복, 동네상권발전소 지원 등 상권활성화 업무의 범위를 확대하고 전문성을 강화해 나간다. 

 

관련해 조직 재정비에 따른 인사발령도 2월 1일 부로 시행한다. 공단은 현장 중심 조직운영과 대외협력 강화 등 고객 우선 행정을 지속 추진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조직과 인사를 운영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