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스, 빗썸 자회사 로똔다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더구루=최영희 기자] 블록체인 기술 기업 ‘오지스’와 빗썸 웹3 전문 자회사의 가상지갑 서비스인 ‘빗썸 부리또 월렛’이 온체인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오지스는 클레이튼 네트워크 내 압도적인 TVL 점유율을 자랑하는 AMM-DEX ‘클레이스왑(KLAYswap)’과 크로스체인 브릿지 ‘오르빗 브릿지(Orbit Bridge)’의 개발사다. 오지스는 디파이, 크로스체인, 블록체인 탐색기 등 다양한 블록체인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멀티체인 생태계를 확장 중으로, 톤(The Open Network) 네트워크 기반의 신규 DEX ‘메가톤 파이낸스(Megaton Finance)’ 출시를 앞두고 있다.

 

‘로똔다’는 국내 대표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의 웹3 자회사로, 쉽고 편한 모바일 지갑 서비스 ‘부리또(Burrito)’의 1월 말 출시를 앞두고 있다. 부리또 월렛은 거래소 사용자와 온체인 생태계를 바로 연결한다는 점에서 편리성을 자랑한다.

 

양사는 오지스가 개발한 대표 DEX인 클레이스왑과 부리또 월렛 연동을 시작으로 중장기 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부리또 월렛을 이용하면 거래소 내 출금은 물론 별도의 신원 인증 절차 없이 디파이, NFT, dAPP 등 웹3 생태계로 진입 가능하다.

 

부리또는 이더리움, 폴리곤, 클레이튼 등 주요 블록체인 7개를 지원하는 멀티체인 지갑이기도 하다.

 

오지스와 로똔다 양사는 블록체인 생태계의 확장 및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한, 오지스가 개발한 클레이스왑 등의 웹3 기반 서비스가 부리또 월렛과 원활하게 통합될 수 있도록 기술적 연동을 포함한 제반 노력을 함께 지원한다.

 

오지스 최진한 대표는 “이번 로똔다와의 파트너십 체결로 부리또 월렛이 오지스 멀티체인 생태계의 새로운 게이트웨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빗썸 부리또 월렛과 같이 사용하기 쉬운 가상자산 지갑의 연동으로 유저들에 보다 편리한 사용 경험을 제공하고, 궁극적으로는 웹3 대중화 속도를 높일 수 있는 뜻 깊은 계기”라고 밝혔다.

 

로똔다 신민철 대표는 ”한국은 전세계 일평균 가상자산 거래량의 10%를 차지할 만큼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지역임에도 디파이 시장 규모는 일본, 중국 등 타 국가 대비 현저히 낮은 상태”라며, “빗썸 부리또 월렛을 통해 디파이 서비스에 대한 사용자의 접근성을 한 차원 높이고 오지스와 함께 웹3의 대중화를 선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