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혁신뽀개기' 워크숍으로 혁신 DNA 새긴다

 

[더구루=최영희 기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공단 내 혁신선도 주체인 혁신이끄미 10여명이 9일부터 2일간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혁신뽀개기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혁신이끄미란 소진공 내 혁신문화를 선도하기 위해 작년 11월에 신설된 조직이다. 각 본부별로 혁신에 대한 관심도가 높고 직무역량이 우수한 20~30대 4~5급 실무자 10여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워크숍은 혁신이끄미 발족 이후 그간 활동과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운영방향과 구체적인 목표를 공유하여 공단의 혁신 추진동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첫날에는 공공기관 혁신의 대표주자인 한국수자원공사 실무자를 초빙하여 혁신특강을 진행했고, 이어서 공단 신입직원 초기적응을 돕기 위한 혁신과제 수립 등 열띤 토론의 장이 펼쳐졌다.

 

둘째 날에는 세대별 생각과 차이를 이해하고 혁신에 대해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대외협력 혁신과제 발굴을 위한 토론도 이어갔다. 특히 한국도로공사의 실무자를 초빙해 적극행정 최우수사례 특강으로 혁신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이번 워크숍에서 도출된 아이디어는 공단 혁신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며, 향후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혁신과제를 도출한 최우수 혁신이끄미에게는 과감한 포상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소진공은 혁신성과창출을 위해 지난해 농식품부, 산림청 등 혁신우수 정부부처의 특강 및 간담회와, 토스·당근마켓 등 우수 민간기업과 협업한 바 있다.

 

소진공은 올해도 소상공인 중심의 발상전환, 혁신성과 창출을 위한 우수부처 및 기관과의 간담회 및 특강, 민간 혁신기업과의 협력 등을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박성효 이사장은 “혁신분야의 우수부처와 기관, 민간기업 등 다양한 조직의 사례를 지속적으로 벤치마킹하고, 업무 효율화와 직원역량 강화 등을 통해 기관의 혁신이 정책대상에게 직접 체감되도록 끊임 없이 혁신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