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 스마트폰, 구매 1년 만에 가치 반토막?

-모토로라 감가상각 59.41% 집계…2위는 LG전자

 

[더구루=홍성일 기자] 지난해 스마트폰 브랜드 별 스마트폰 '감가상각'에 대한 연구결과가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9일 미국의 휴대전화 중고매매 사이트 '뱅크마이셀'에 따르면 지난해 스마트폰 브랜드 중 평균 감가상각이 많이 이루어진 브랜드는 59.41%의 감가상각이 이루어진 '모토로라'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를 LG전자가 56.76%로 뒤따랐으며 구글 51.68%, 블랙베리 34.92%, 삼성전자 34.42%, HTC 32.01%, 소니 31.30%, 노키아 27.68%의 감가상각이 이루어졌다.

 

뱅크마이셀의 조사에서 가장 낮은 감가상각을 보여준 브랜드는 애플로 25.98%의 감가상각이 이루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뱅크마이셀의 조사는 처음 구매가격과 되판 가격을 비교해서 확인된 수치를 정리한 것이다. 

 

애플의 경우 아이폰 7이 38.19%의 감가상각이 이루어져 애플 브랜드 제품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고 삼성의 경우 갤럭시 S7이 49.13%의 감가상각이 이루어져 거래됐다. 

 

LG전자의 경우 LG 넥서스 5X가 무려 70.59% 가격이 떨어졌으며 모토로라 원 같은 경우는 75.84%가 감가상각 됐다. 

 

금액상으로는 가장 많은 가격이 떨어진 것은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플러스 모델로 373달러가 감소했고 그 뒤를 갤럭시 S10이 278달러로 이었다. 

 

반면 가장 적은 감가상각을 기록한 모델은 소니 엑스페리아 L2로 단 15.56% 정도의 감가상각만이 이루어졌다. 

 

뱅크마이셀의 자료에 따르면 애플의 모델들이 안드로이드 제품들의 비해 감가상각이 훨씬 덜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안드로이드 내에서도 700달러 이상의 플래그십 모델의 경우가 350달러 미만의 보급형 기종들보다 감가상각이 덜했다. 

 

뱅크마이셀은 "전화기 구매 전 중고판매 등을 고려한다면 어떤 스마트폰이 최고이고 최악인지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thumbnails
이슈

中 '수소굴기' 본격화…4년 동안 최대 3조원 푼다

[더구루=김도담 기자] 중국 정부가 수소차 자체에 대한 보조금 외에 수소차 및 관련 인프라 개발·보급에 성과를 낸 지방정부-기업에도 장려금을 주기로 했다. 1일 코트라 베이징 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재정부와 공업정보화부, 과학기술부, 발개위, 국가에너지국 등 중국 정부 관계부처는 이달 2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연료전지차 시범응용에 관한 통지'를 발표했다. 핵심은 수소차 산업화와 상용화, 산업망 구축에 대한 집중 투자다. 단순 수소차 생산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다. 수소차 생산을 우후죽순 늘리는 게 아니라 수소차 기술 개발을 촉진해 수소차 기술과 수소차 상용화에 필요한 수소 생산-운송-저장-공급에 이르는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취지다. 중국 정부는 특히 수소차 기술의 핵심인 연료전지스택과 양극판, 막전극 접합체(MEA), 공기압축기, 고분자 전해질 연료전지(PEMFC), 촉매제, 카본 페이퍼(탄소종이), 수소순환시스템 등 핵심부품 개발을 우대하기로 했다. 또 수소 승용차보다는 수소 트럭·버스 상용화 지원사업에 가점을 주기로 했다. 정부는 이 같은 취지에 맞는 지방정부 및 기업 연합 한 곳에 4년에 걸쳐 연 최대 17억 위안(약 2911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중앙정부는 이 사업에 몇 개 시범 도시군을 선정할지 명확히 하진 않았다. 그러나 중신증권 등 업계에선 8~10곳을 선정해 연간 총 150억~170억위안(약 2조5700억~2조9100억원)을 투입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2016년 '신에너지·에너지절약형 자동차 기술 로드맵'을 발표하며 수소차 산업 육성에 본격 착수했다. 2030년까지 수소차 100만대를 보급하고 충전소 1000기를 확충해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또 이를 위해 올 4월 전기·수소차에 대한 자동차 구매세(10%)를 면제하고 올 연말까지만 시행 예정이던 수소차 보조금 제도도 2022년까지로 연장했다. 이 같은 정부 지원에 힘입어 중국 내 수소차 판매량는 올 3월 말 기준 6235대(생산량은 6918대)에 이르렀다. 광둥성과 상하이, 베이징, 장쑤성 등 지역을 중심으로 수소트럭·버스 수천 대가 시범 운행 중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