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IBK기업은행·증권 독자신용도 하향 검토

"코로나19 확산 위험 노출 많다"

 

[더구루=유희석 기자] 국제적인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24일(현지시간) IBK기업은행과 IBK투자증권의 독자신용도(BCA)에 대한 하향조정 검토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무디스는 중소기업은행의 'Aa2' 장기 은행예금등급, 선순위 무담보 채권등급 및 거래상대방 리스크 등급을 재확인했다면서 동시에 'baa2' BCA, 'baa2' 조정BCA, '(P)Ba2' 비누적적 우선주 중기채(MTN) 프로그램 등급 및 ‘Ba2 (hyb)’ 비누적적 우선주 신용등급에 대한 하향조정 검토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IBK기업은행의 장기 은행예금등급 및 선순위 무담보 채권등급의 전망은 '안정적'으로 제시했다. 무디스는 또 IBK투자증권에 대해서는 'A1' 외화표시 장기 신용등급과 'P-1' 단기 기업신용등급(issuer rating)에 대한 하향조정을 검토한다고 전했다. 

 

옥태정 무디스 연구원은 "코로나19 감염증이 보다 광범위한 지역으로 급속히 확산하는 가운데 이에 따른 경제전망 약화, 유가 하락, 자산 가격 하락은 다수 산업, 지역 및 시장에서 심각하고 광범위한 충격을 발생시키고 있다"며 "한국 은행권은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이 높은 수준인 지역 및 산업에 대한 익스포져(위험 노출)로 충격 영향권에 있는 산업 중 하나"라고 했다. 

 

옥 연구원은 이어 "코로나19 확산은 무디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분석 체계에 따라 사회적 리스크로 보고 있다"며 "IBK기업은행의 BCA 하향조정 검토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충격의 범위 및 심각성으로 말미암은 한국의 경제성장 둔화 전망과 IBK기업은행의 신용도가 약화할 위험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옥 연구원은 "특히 IBK기업은행은 코로나19 영향에 취약한 중소기업들에 대한 익스포져가 높아 자산건전성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또한 글로벌 무역 둔화 또는 공급망 차질에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제조업 부문에도 노출돼 있다"고 지적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