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함께 극복합시다!" 김상열 호반 회장, 협력사에 20억원 지원

"어떤 위기가 오더라도 서로 믿고 의지하면서 어려운 시기를 이겨낸다면 반드시 새로운 기회가 올 것입니다. 어려운 시기에 조금이나마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마음을 담아 경영안정 자금을 드립니다."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를 지원한다. 

 

호반그룹은 26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경영안정 지원금 2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건설업계에서 코로나19 관련 협력사에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하는 첫 사례다. 지원 시기는 다음 달 초쯤이다. 

 

우선 지원 대상은 피해가 가장 큰 대구?경북 지역 협력사로 업체별로 2000만원이 주어진다. 기타 호반건설 협력사에는 각 1000만원씩이 지원된다. 

 

호반그룹 협력사인 현호건설의 심용길 대표는 "많은 기업인이 코로나19로 예상치 못한 위기에 처했다"며 "모든 분야에서 비상 경영체제에 돌입한 상황임에도 협력사를 위해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호반그룹은 이미 이달 초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성금과 임대료 감면 등으로 10억원 상당을 기부한 바 있다. 또한, 임직원봉사단 '호반사랑나눔이'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마스크 3만장을 전달했으며, 서초구와 함께 코로나19 예방 물품 나눔 캠페인도 지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