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LG화학·롯데케미칼, 현대차 인니 투자 '지원사격'

LG화학 인니 배터리 투자 ·롯데케미칼 자동차 소재 분야 협력
삼성SDI, 현대차 인니 공장 생산 차량에 배터리 납품 가능성

 

[더구루=오소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 공장 건설을 추진하며 협력사인 LG화학, 롯데케미칼의 현지 투자가 가시화되고 있다. 삼성SDI 또한 현대차에 배터리 공급을 모색하며 삼성과 현대차의 협력이 인니에서 본격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인니에 배터리 공장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 인니 공장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현대차가 현지에서 만든 차량에 탑재될 전망이다.

 

인니 정부는 LG화학에 수차례 투자를 요청해왔다. 아구스 구미왕 카르타사스미타 인니 산업부 장관은 작년 11월 방한 당시 LG화학을 찾으며 투자를 논의했다.

 

카르타사스미타 장관은 현지 언론을 통해 "LG화학이 23억 달러(약 2조7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약속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배터리 공장 설립과 LG화학 제품을 쓴 전기오토바이 시범 보급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케미칼 또한 첨단소재 사업에 있어 현대차와 협업을 확대한다. 롯데케미칼은 폴리카보네이트(PC)를 비롯해 자동차 경량화 소재와 이차전지 분리막 등에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올 초 롯데첨단소재를 흡수합병하며 모빌리티 사업을 확장해왔다. 신사업을 통한 사업 다각화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전략이다.

 

모빌리티 사업을 키우고자 완성차 업체들과의 협력 의지도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지난 2월 작년 4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첨단소재에서도 모빌리티 사업 확장을 추진할 것"이라며 "글로벌 자동차 소재 업체로 육성해 현대차를 비롯한 여러 OEM과의 협업을 가속화하겠다"라고 말했다.

 

LG화학, 롯데케미칼에 이어 삼성SDI 역시 인니 시장에서 현대차와의 협력이 기대되는 회사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의 단독 회동 이후 전기차 분야의 구체적인 협력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그동안 현대차는 LG화학, 기아차는 SK이노베이션으로부터 배터리를 받아 썼는데 이번 만남을 계기로 삼성SDI와 거래를 틀 수 있다는 분석이다.

 

현대차 입장에서도 배터리 공급망의 다변화는 중요한 과제다. 특히 인니 공장을 아세아 공략의 거점으로 삼고 생산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인 만큼 배터리의 안정적인 수급이 필수적이다. 현대차는 2021년 말 15만대 규모로 공장을 가동한 후 생산 능력을 최대 25만대로 늘릴 예정이다. 2030년까지 약 15억5000만 달러(약 1조9100억원)를 쏟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