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대차, 유럽권역본부장 외국인으로 전격 교체…정의선式 후속 인사 주목

미국에 이어 첫 번째 외국인 유럽 CEO
최동우 전 권역본부장 2선으로 물러나

[더구루=홍성일 기자] 현대자동차 유럽권역본부장이 전격 교체됐다. 특히 미국에 이어 유럽본부장도 외국인이 수장으로 임명됐다. 이에 따라 글로벌 현장 조직인 해외권역본부에 대한 '정의선식(式)' 후속 연쇄 인사가 예상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19일(현지시간) 유럽권역본부장에 마이클 콜 기아자동차 미국법인장을 임명했다. 콜 신임본부장은 다음달 1일 유럽본부내 첫 외국인 최고경영자(CEO)으로 취임한다.

 

토요타 출신인 콜 본부장은 지난 11년 동안 기아차의 유럽과 미국 시장 판매를 이끌어온 대표적인 '영업통'이다. 특히 지난 2012년 기아차 유럽권역본부(당시 유럽총괄법인)의 최고운영책임자(COO)를 역임했다. 당시 기아차 유럽 판매량을 40% 이상 끌어올린 주역으로 평가 받았다. 앞서 콜 본부장은 기아차 합류에 앞서 토요타·포드 유럽법인에서 영업을 담당했었다.

 

이번 인사는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강조해 온 '권역본부별 책임경영'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특히 공석이 된 기아차 미국법인장을 시작으로 후속 인사가 불가피하다. 이에 따라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판매부진을 겪고 있는 해외법인을 중심으로 한 연쇄인사가 예상된다. 이 과정에서 자체적으로 해당 해외 시장을 분석하고 전략 수립이 가능한 외국인 임원의 약진이 예상된다.

 

이는 글로벌 현장 중심으로 조직을 운영하겠다며 지난 2018년 해외 현장 조직을 권역본부체제로 정비한 정 부회장의 글로벌 전략과 괘를 같이 한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호세 무뇨스 북미권역본부장(사장)을 시작으로 중국합작사 둥펑위에다기아 리펑 총경리 등 현·기아차 글로벌 현장 조직에 외국인 수장이 증가하고 있다”며 “향후 후속인사도 각국 시장 현장에 책임과 권한을 주는 자율경영 체제를 강화하는 인사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5월 한달동안 유럽에서 총 2만1397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보다 55.2% 감소한 수치다.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는 유럽 자동차 시장이 코로나19의 유행 영향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며 당분간 이같은 상황은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