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BBQ, 6년만 日 재공략…합작 파트너 도쿄에 3호점 오픈

합작 파트너사 와타미 주도…'3차 한류' 타고 일본 사업 확장
K-메뉴 대거 선보여, 日 프랜차이즈 산업 성장세 기대감↑

[더구루=홍성환 기자] 제너시스BBQ가 6년 만에 일본에 신규 매장을 오픈했다. 최근 일본에서 K-드라마를 중심으로 '3차 한류' 바람이 다시 불기 시작함에 따라 일본 파트너사와 함께 일본 시장 공략에 본격 시동을 걸고 있는 모양새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제너시스BBQ는 지난달 도쿄 아다치구에 일본 3호점을 오픈했다. 이번 신규점은 제너시스 BBQ의 일본 파트너사인 외식기업인 와타미가 주도한 것으로 양사는 이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일본 시장을 확대할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앞서 제너시스BBQ는 지난 2013년 와타미와 총 70억원의 자본금을 들여 합작사인 'GNS 와타미 푸드 앤 베버리지 서비스'를 설립한 바 있다.

 

특히 제너시스BBQ는 신규점 오픈과 동시에 치킨 제품 이외에 버거, 샐러드, 치밥 등 'K- 메뉴'를 선보이며 제품 라인업을 대거 강화했다. 

 

제너시스BBQ는 지난 2014년 7월 도쿄 시부야역 인근에 1호점을 열며 일본에 첫발을 내디뎠다. 당시 연내 20개 매장을 추가 오픈하는 등 2020년까지 일본 최고의 외식 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후 추가 1개 점포를 출점한데 그쳤다.

 

그 동안 제너시스BBQ는 해외 사업에 대해 구조 조정을 실시했다. 제너시스BBQ는 2014년 해외 사업 부문을 제너시스BBQ글로벌로 인적 분할했다. 제너시스BBQ글로벌은 지난해 44억 순손실을 기록하는 등 아직 적자를 벗어나지 못한 상황이다.

 

그러나 올해 제너시스BBQ는 해외 시장 개척을 꾀하고 있다. 윤홍근 제너시스BBQ그룹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2025년 전 세계 5만개 가맹점 개설을 통해 세대 최고의 프랜차이즈 그룹, 천년 기업을 완성하는 기반을 마련하자"며 해외 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제너시스BBQ가 일본 시장을 눈여겨 보는 것은 현지에서 다시 부는 3차 한류 영향으로 보인다. 최근 '사랑의 불시착', '이태원 클라쓰' 등 K-드라마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를 타고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으면서 한류가 다시 꿈틀대고 있다.

 

특히 제너시스BBQ의 모델은 대표적인 한류 스타인 이민호다. 그가 출연한 드라마 '더킹'이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자연스럽게 BBQ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와 함께 제너시스BBQ는 치킨 제품 이외에 △아보카도 치킨 버거 △샐러드 △치밥(치킨+밥) △망고 레몬네이드 △석류 식초음료 △콜드 브루 과일차 등  'K- 메뉴'를 대거 선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 드라마의 인기와 함께 일본 내에서 20~30대를 중심으로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한류 정보를 공유하면서 한국 프랜차이즈 메뉴가 인기를 얻고 있다"며 "특히 구매력을 갖춘 20~30대가 주요 한류 소비층으로 떠오르면서 제너시스BBQ가 3호점을 시작으로 일본 사업에 대해 다시 시동을 걸고 있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프랜차이즈 산업은 포화 상태에 이른 반면 일본 프랜차이즈 산업은 꾸준히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코트라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기준 일본 프랜차이즈 점포 수(직영·가맹점 포함)는 26만4556개 점포로 전년 대비 1066개 증가했다. 시장규모도 전년 보다 6520억엔(약 7조원) 증가한 26조2118억엔(약 290조원)으로 9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