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신조 수주 10년 만에 '최저'…하반기 반등 기대, 왜?

'코로나 직격탄' 상반기 신조 수주 성적표 10년 만에 최저
모잠비크·러시아서 대규모 LNG선 발주 예고…시황 다소 회복 

 

[더구루=길소연 기자] 글로벌 조선사들이 올 상반기 신조 수주 성적표를 10년 만에 최저점 받았다. 코로나19 여파로 수주 활동이 쉽지 않은데다 시황 악화로 수주가 줄어든 탓이다. 다만 올 하반기 카타르에 이어 러시아, 모잠비크 등 대규모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가 기다리고 있어 시황 회복이 기대된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영국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 분석 결과 지난 6월 한 달 동안 82만cgt(30척) 신조선을 수주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6월 국가별 신조선 수주량은 중국 46만cgt(16척, 56%), 한국 25만cgt(4척, 30%), 대만 4만cgt(1척, 5%) 순이다. 

 

지난 5월 65만cgt(31척)에 대비 수주량이 26% 늘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코로나 여파로 신규 수주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올해 상반기 세계 조선업계는 575만cgt(269척) 신조선을 수주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2% 수준이며, 2010년 이후 발주량이 가장 적은 2016년 상반기(766만cgt, 423척)에 비해 25% 줄어든 기록이다. 1~6월 국가별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 351만cgt(145척, 61%), 한국 118만cgt(37척, 21%), 일본 57만cgt(36척, 10%) 순이다.

 

상반기 누계 수주 금액은 한국 30억 달러(37척), 중국 69억 달러(145척)로 한국의 척당 수주 단가 0.8억 달러가 중국 0.5억 달러에 비해 1.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에 척당 1.8억 달러가 넘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가 없었음을 감안해도 한국이 여전히 초대형선박 시장을 확고히 지배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선종별로는 올해 상반기 아프라막스 유조선은 전년 대비 발주가 19%(47만cgt → 56만cgt) 증가했고, 수프라막스 유조선은 42만cgt로 보합세를 보인 반면, 초대형 유조선(VLCC), 컨테이너선, 벌크선 및 대형 LNG선(140,000 cbm급)의 발주량은 감소했다.

 

다만 상반기 저조한 성적표를 받았지만, 하반기에는 모잠비크, 러시아향 LNG 운반선 대량 발주 등 호재로 시황 회복이 기대된다. 

 

실제 카타르가 이달 초 국내 조선 3사와 23조원 규모의 LNG 운반선 100척 이상에 대한 건조 슬롯을 예약한 데 이어 프랑스 에너지기업 토탈이 주도하는 모잠비크 아나다코 LNG 프로젝트에 투입될 17만㎥급 LNG 운반선 현대중공업과 삼성중공업이 각각 8척씩 총 16척 발주를 앞두고 있다. 러시아 노바텍은 3.4조원 규모의 쇄빙 LNG선 10척 발주를 진행한다. 

 

또한 덴마크 투자회사 내비게이어캐피탈파트너스는 최소 2대에서 최대 4대의 대형 LNG 운반선에 투자할 계획이다. 발주 시기는 미정이지만, 늦어도 하반기 안으로 발주가 예상된다. <본보 2020년 6월 15일 참고 'LNG선이 쏟아진다'…카타르·모잠비크 이어 덴마크, 4척 발주 임박>

 

한편 지난 6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5월과 동일한 127포인트를 기록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