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LG화학, LG전자 美 전기차 부품공장 인수…전장사업 '선택과 집중'

배터리팩·구동모터 생산공장 플랜트 등 자산 매각·인력 이전
'취임 2년차' 구광모 LG 회장, 미래 신성장동력 발굴·육성 드라이브

 

[더구루=오소영 기자] LG전자의 미국 전기차 부품 생산법인이 LG화학 현지 법인에 생산설비를 비롯한 주요 자산 매각을 추진한다. '포스트 반도체'인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LG화학을 비롯해 전기차 부품과 기술 등을 개발하는 LG전자, LG이노텍 등 주요 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가 본격화될 전망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의 미국 전기차 부품 생산법인 LGEVU은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헤이즐파크 소재 생산설비와 관련 자산을 LG화학 미시간 법인(LGCMI)에 넘긴다.

 

LG화학은 미국 미시간주 홀랜드에 연간 생산량 5GWh 규모의 전기차 공장을 가동 중이다. 매각 작업은 내달 31일까지 이뤄질 전망이다. LGEUV는 설비 매각에 따라 오는 9월부터 현지 직원 약 79명을 해고할 방침이다. 이들 중 일부는 LGCMI로 일터가 전환된다.

 

LGEUV는 2017년 8월 설립됐다. LG전자가 미국에 처음으로 세운 전기차 부품 생산법인이다. 연면적 2만2000㎡(약 6700평) 규모로 배터리팩과 구동모터 등 핵심 부품이 만들어졌다. 제너럴모터스(GM)와 크라이슬러, 포드 등 주요 완성차 업체들의 본사가 밀집한 미시간주에 공장을 만들어 수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매각은 조직 효율화를 꾀해 전장 사업을 키우려는 LG전자의 니즈와 LG화학의 베터리 생산량 확대 기조가 맞물리며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사업 확장으로 방만해진 전장 사업부를 정비해왔다. 작년 6월 전장 사업부 내 V-ENS 분사를 검토했었다. 자동차 램프 사업도 지난 2018년 인수한 자동차용 조명업체 ZKW에 이관했다. LG전자가 운영하던 중국 닝보 램프 생산 공장은 ZKW에 넘겨졌다.

 

LG화학은 배터리 수요 확대로 미국 공장을 지속적으로 키우고 있다. 이번에 매입하는 공장에 배터리팩 생산라인이 깔린 만큼 기존 자산을 활용한 생산 확대 가능성도 제기된다.

 

LG화학은 2012년 배터리 업체 중 처음으로 미국에 공장을 세우고 현지 투자를 강화했다. 지난해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손잡고 오하이오주에 배터리 공장 건설에 나섰다. 단계적으로 2조7000억원을 쏟을 계획이다. 2공장 투자도 모색하고 있다. 2022년 완공을 목표로 2조원을 투입할 것으로 추정된다.

 

재계 관계자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그룹 미래 먹거리 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LG그룹 내 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가 주목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 관계자는 매각에 대해 "확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