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英 아박타와 '코로나 치료제' 개발 추진

아박타 단백질 플랫폼 아피머 적용
코로나19로 인한 폐 손상 치료 기대

 

[더구루=오소영 기자] 대웅제약이 영국계 바이오기업 아박타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추진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대웅제약과 아박타의 합작사 아피셀 테라퓨틱스(AffyXell Therapeutics, 이하 아피셀)는 중간엽줄기세포를 이용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들기로 했다.

 

아피셀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아박타의 아피머(Affimer®)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아피머는 자연 발생 단백질을 기반으로 한 단백질 치료제 플랫폼이다. 기존 항체의 약 1분의 1 크기로 조직 침투력이 우수하다.

 

치료제가 개발되면 코로나19와 코로나19로 말미암은 폐 질환 치료에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된다. 중간엽줄기세포를 활용해 사이토카인 폭풍 현상을 해소할 수 있어서다.

 

사이토카인은 면역세포로부터 분비되는 단백질 면역조절제로, 과다하게 분비되면 면역세포가 지나치게 활성화돼 건강 세포까지 위협한다. 전신에 염증 반응을 일으키고 상태가 악화되면 폐 손상과 호흡 곤란 등으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아피셀은 앞으로 줄기세포 치료제를 지속 개발해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성 호흡기 질환에 대응할 계획이다. 전승호 아피셀 대표이사 겸 대웅제약 사장은 "줄기세포 치료 플랫폼의 적용 범위를 바이러스로 확대하게 됐다"며 "사이토카인 방출 증후군을 앓는 코로나 환자들에게 혁신적인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알라스테어 스미스 아박타 최고경영자(CEO)도 "바이러스 위협에 대응하고자 대웅제약과 협력을 확대하게 돼 기쁘다"며 "양사는 코로나19뿐 아니라 호흡기 질환 환자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 치료제 개발 잠재력에 매우 흥분하고 있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