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처럼 '조용한' 렌지 후드…대림산업 '상생R&D' 일냈다

협력사와 공동 개발·특허…기술 지원으로 '상생' 실천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건설업계가 큰 피해를 보았다. 공장 현장이 멈추고, 수주가 줄면서 불확실성이 커졌다. 하지만 연구개발(R&D) 분야는 예외다. 특히, 대림산업은 협력사 지원을 위한 다양한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위기 극복에 앞장서고 있다. 

 

대림산업은 지난 7일 협력사인 힘펠과 함께 소음을 크게 줄인 렌지 후드를 개발해 공동으로 특허를 등록했다. 또한 관련 기술과 상품이 사장되지 않도록, 바로 힘펠과 수의계약을 체결하고 경기 평택시 용이동 'e편한세상 비전 센터포레' 분양현장에 적용하기로 했다.

 

대림산업과 힘펠이 개발한 저소음 고성능 팬 분리형 렌지 후드는 기존 제품보다 소음이 최대 13dB 줄었다. 가장 조용하게 운전하면 30dB 이하의 소음만 발생한다. 사람이 조용한 목소리로 속삭일 때나 정숙한 도서관 수준이다. 

 

가장 강하게 작동할 때도 약 48dB의 소음만 발생한다. 가정용 에어컨의 저소음 작동 모드(42~45dB)보다 살짝 높은 셈이다. 조용하지만 연기 흡입 속도는 오히려 기존보다 빨라졌다. 대림 제품은 기존 렌지 후드가 처음 40초 동안 흡입하는 연기의 양을 5초 이내에 흡입해 배출할 수 있다.

 

대림산업의 상생협력 사례는 이뿐만이 아니다. 현재 공동주택 방화문, 물류센터 건축기술 등에서 협력사와 R&D를 진행하고 있다. R&D 비용 지원, 공동 특허 등록, 특허 이전 등을 통해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기술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IT 시스템 분야의 지원도 다양하다. 협력회사와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포털 시스템인 '어깨동무'를 개설해 협력회사와 관련된 구매, 입찰, 계약 등의 업무 시스템을 하나의 온라인 공간에 통합하기도 했다.

 

배원복 대림산업 대표는 "이번 성과는 협력 회사와 끊임없는 협업과 연구 덕분"이라며 "회사와 우리의 아이디어를 공유해 새로운 가치와 이익을 창출하는 것이 상생에 대한 대림의 철학"이라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