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섯 건강음료' 큐젠바이오텍 베타9 인기몰이

 

[더구루=오승연 기자] 큐젠바이오텍이 출시한 버섯 건강음료 '더 글루칸 베타9'(이하 베타9)이 인기몰이 중이다. 이 제품은 지난 6월 첫선을 보였으며 약국을 통해 유통되고 있다.

 

베타9은 올 상반기부터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면역에 대한 관심이 급증했고, 사회적 거리두기와 개인위생 등의 이슈가 수개월간 지속되면서 지치고 피곤해진 현대인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개발된 제품이다.

 

제품 속에는 치마버섯에서 추출한 베타글루칸과 차가버섯, 영지, 꽃송이, 만가닥, 표고, 새송이, 느타리, 팽이 등 8종의 버섯 추출물이 함유돼 있으며 16가지 아미노산, 무기질도 함께 담겨 있다.

 

실제로 베타9 한 병 속에는 8종 버섯류 추출물이 50%, 활성형 수용성 베타글루칸이 36.17% 함유된 큐젠만의 치마버섯 유래 베타글루칸(글루칸힐)이 다량으로 함유돼있는데 이는 상황버섯을 30kg 정도를 먹어야 섭취할 수 있는 양에 해당된다.

 

큐젠바이오텍 관계자는 "러시아가 원산지인 차가버섯을 제외한 7종의 버섯과 치마버섯 균사체 배양물은 모두 국산으로만 엄선해 제품에 담았다"며 "꾸준히 섭취하면 하루를 활기차고 건강하게 보호해 준다"고 말했다.

 

한편 큐젠바이오텍은 베타글루칸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최첨단 바이오기술기업으로 지난 2006년에 설립됐다. 베타글루칸의 면역, 항암, 항염, 숙취 해소, 보습, 미백 등 의약품, 식품과 화장품 주 원료로서의 우수한 기능을 연구를 통해 입증한 바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