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기아차, 텔루라이드 美 전량 리콜…8만7000대 대상

'세계 올해의 차' 명성에 흠집
하반기 미국 'V자 반등' 발목

[더구루=홍성일 기자] '세계 올해의 차'에 선정된 기아자동차 텔루라이드가 미국에서 전량 리콜된다. '세계 올해의 차' 명성에 흠집이 생기게 됐다. 

 

7일 미국도로교통안전국(NHTSA) 등에 따르면 기아차는 지난해 1월 9일부터 올해 7월 21일까지 생산된 텔루라이드 중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이 장착된 8만6921대에 대해서 리콜을 진행한다. 

 

텔루라이드에는 '스탑 앤 고' 기능을 포함 SCC가 기본으로 탑재되는 만큼 사실상 미국에서 판매된 텔루라이드 전체가 리콜 대상이다. 

 

다만 이번 리콜은 아주 심각한 수준의 결함을 아닌 것으로 보인다. 텔루라이드에 트레일러를 연결하고 SSC를 켜고 주행할 때 자동으로 브레이크가 작동되는 상황에서 트레일러에 브레이크등이 작동되지 않는 결함이 확인된 것이다. 

 

기아차는 이같은 결함 내용을 확인하고 다음달 10일부터 리콜 대상자들에게 통보를 시작할 예정이며 새로운 와이어 하니스를 장착하는 방식으로 수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기아차는 지난해 8월 텔루라이드의 안전벨트 결함으로 당시 판매됐던 3만168대 전량을 리콜한 바 있다.

 

잇딴 텔루라이드 리콜로 '세계 올해의 차'로 선정된 텔루라이드 명성에 흠집이 생기게 됐다. 또한 '코로나 터널'을 뚫고 지난달 미국시장에서 ‘V자 반등’ 기회를 잡은 기아차 입장에서 향후 판매 확대에 발목이 잡히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기아차는 지난달 미국시장에 5만2479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1.7% 감소한 수치이지만 소매 부문 역대 7월 최고치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리콜 조치로 '세계 올해의 차' 수상에 빛나는 텔루라이드 명성에 흠집이 생기게 됐다"며 "또한 이번 리콜은 기아차 미국 판매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