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조' 인도 잠수함 수주전 시동…대우조선 품에 안기나

인도 국방부, 내달 제안요청서 발행…내년 말 계약 체결 전망
인도 자국 조선소, 후보군 5개사와 OEM 맺고 RFP 대응해야

 

[더구루=길소연 기자] 인도 정부가 추진 중인 차기 잠수함 사업이 본격화된다. 올 초 잠수함 수주전에 대한 대진표 윤곽이 나온 뒤 프로젝트 참여 인도 조선소 선정까지 마무리한 가운데 다음달 입찰 제안요청서(RFP) 발행으로 건조사 선정에 속도를 낸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인도 국방부는 4200억 루피(약 6조6000억원) 규모의 인도 P-75(I)용 잠수전을 위해 다음달 입찰 참여 후보군을 상대로 RFP를 발행한다. 프로젝트 입찰에 응찰하는 제안서를 요청하는 것으로 수주 경쟁 시작을 알린다.

 

이에 따라 인도 정부의 제조업 부흥 정책인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의 일환으로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자국업체 인도 마즈가온 조선소와 L&T(Larsen and Toubro)는 후보군 5개사와 위탁생산(OEM) 제휴 계약을 맺고 RFP를 제출해야 한다.

 

입찰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대우조선해양 외 △나반티아(스페인) △루빈해양공학중앙설계국(러시아) △나발그룹(프랑스) △티센크루프 방위시스템(TKMS·독일) 등이다. <본보 2020년 4월 1일 참고 '7.8조' 인도 잠수함 수주전 막 올랐다…스페인 조선업체 선제공격>

 

인도 당국은 P-75I 계약을 오는 2021~2022년에 체결한 뒤 7년 안에는 첫번째 잠수함이 도입되기를 바라고 있다. 늦어도 내년 말 P-751 프로젝트 설계 등 관련 계약을 마무리하고 핵심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현재 인도 해군은 잠수함 전력을 증강하기 위해 공격용 핵잠수함 6척과 재래식 잠수함 18척을 건조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인도 해군이 러시아제 킬로급, 독일제 HDW급, 프랑스제 스코르펜급 재래식 잠수함 합쳐서 15척과 러시아에서 임대한 아클라급 차크라 핵추진 잠수함을 운용하고 있는데 모두 노후화돼 신형 잠수함 도입이 시급한 실정이다.

 

특히 인도양의 패권을 놓고 중국과 신경전을 벌이고 있어 잠수함 도입을 더욱 서두르고 있다. 인도양까지 진출한 중국 해군이 항공모함과 미사일 구축함, 호위함은 물론 핵과 재래식 잠수함을 대량으로 건조 배치한 것을 의식, 견제 대응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차기 잠수함 프로젝트는 인도 정부가 국방의 자주화를 목표로 내세워, 인도 내에서 일정 부분을 생산하고 기술도 이전해야 한다는 전략적 파트너십(SP) 조건으로 6척의 잠수함을 건조하게 된다.

 

국내 조선소 중 유일하게 참여한 대우조선은 과거 잠수함 건조 이력을 바탕으로 수주전에 총력을 다한다. 

 

대우조선은 지난 2011년 인도네시아 잠수함 1차 프로젝트를 수주한 데 이어 지난해 4월 인도네시아 해군으로부터 1400t급 잠수함 3척을 10억2000만달러(약 1조1600억원)에 수주하는 2차 계약도 따냈다. 2018년에는 우리 기술로 독자 개발한 대한민국 해군의 3000t급 잠수함을 성공적으로 진수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