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美의원 "SK이노, 불법취업 조사" 촉구…배터리 소송 '변수'

더그 콜린스 의원, 美 ICE에 서한
조지아주 노동조합 소속 500명 실직…SK이노 채용 안 해

 

[더구루=오소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 의원이 SK이노베이션의 미국 공장에서 일어난 한국 노동자들의 불법 입국·취업 현황을 조사해달라고 현지 정부에 요청했다.

 

SK이노베이션의 협력사가 미국인의 채용을 거부하고 한국인들로 일자리를 채웠다는 지적이다. 불법 취업 의혹에 시달리며 LG화학과의 배터리 소송에도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업계 및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더그 콜린스 하원의원은 지난 18일 미국 이민세관국(ICE)에 서한을 보내 "SK이노베이션의 미국 공장 건설과 관련 한국인들의 불법 입국·취업 현황을 전면 조사해달라"고 촉구했다.

 

콜린스 의원은 SK이노베이션이 공장을 짓고 있는 조지아주의 하원의원으로 친(親)트럼프 인사로 꼽힌다.

 

그는 서한에서 지난 5월 SK이노베이션의 미국 공장 건설 현장에 불법 취업을 시도하던 한국인 33명을 추방한 사건을 언급하며 "이는 한국 기업의 건설 현장에서 벌어지는 조직적인 불법 취업 범죄의 일부일 뿐"이라고 밝혔다.

 

콜린스 의원은 조지아주 건설 노동조합이 유니언72가 SK이노베이션의 공사에 참여하지 못하는 상황도 언급했다. 지역 노동자를 채용할 자리에 한국인을 불법으로 취업시켜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유니언72 소속 데이비드 케이글은 폭스5 애틀랜타와의 인터뷰에서 "(유니온72 조합의) 기술자 500명 이상이 SK이노베이션 공장 건설에 지원을 했지만 한 명도 일자리를 얻지 못했다"며 "대신 한국인들이 일자리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사 현장을 여러 차례 방문했는데 한국 근로자들이 교대 근무까지 모두 독차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콜린스 의원이 ICE에 조사를 주문하면서 SK이노베이션의 불법 고용 논란은 더욱 커질 것으로 관측된다. 공장 건설로 600개가 넘는 일자리 창출을 약속하고 그 대가로 현지 정부로부터 막대한 지원금을 받은 만큼 미국 내 사회적 비난은 거세지는 분위기다. 조지아 주정부는 SK이노베이션의 투자 유치를 위해 3억 달러(약 3500억원)에 이르는 인센티브 패키지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 진행 중인 LG화학과의 배터리 소송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조지아 주정부와 완성차 업체들은 SK이노베이션이 패소하면 미국 투자에 차질을 빚어 현지 일자리가 위협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해왔다.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를 받는 폭스바겐은 "SK와의 계약이 파기될 경우 미국 노동자가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이 규정을 위반했더라도 조지아주에서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요청했었다. 포드와 조지아주의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도 같은 내용의 의견문을 전달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에 대해  "SK가 공공의 이익(Public Interest)라고 주장하는 미국인의 일자리를 갖고 놀았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 3월 조지아주에 1공장을 착공한 데 이어 6월 2공장 투자를 결정했다. 1·2공장 건설에 쏟는 총 투자액은 16억7000만 달러(약 2조98억원). 2공장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의 글로벌 생산량은 71GWh에 달하게 된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