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16만원 내면 태양광 설치" 한화큐셀, 日 주택시장 공략

훗카이도, 간토에 서비스 런칭
매월 최대 2만엔에 태양광 설치·점검 등 지원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화큐셀이 일본에서 매월 일정 비용을 받고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초기 설치비 부담을 해소해 주택용 수요를 높이고 선두 지위를 굳건히 한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한화큐셀재팬은 내달부터 훗카이도와 간토 지역에서 주택용 태양광 월 정액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매월 1만5000~2만엔(약 16~22만원)을 받고 주택 지붕에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해준다. 설치비와 유지·보수, 점검 비용이 모두 포함되며 계약 기간은 10년이다.

 

한화큐셀재팬은 신규 서비스로 초기 설치비 부담을 낮추고 일본 주택용 태양광 시장을 공략한다. 한화큐셀재팬은 현지 전력사와 협업하며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왔다. 지난해 도쿄전력과 손잡고 태양광 발전소를 무료로 설치해주는 서비스를 추진했다. 한화큐셀의 주택용 통합 에너지 솔루션 큐홈(Q.HOME)시리즈를 제공했다.

 

지난 5월 마루베니 계열의 마루베니신전력과도 협력했다. 한화큐셀이 가정용 패널을 무료로 공급하고 가정은 태양광 패널로 생산한 전기를 한화큐셀로부터 사들이는 형태의 서비스를 선보였다.

 

한화큐셀이 이처럼 주택용 태양광 시장에 공격적으로 진출할 수 있었던 배경은 일본에서 압도인 출하량으로 선두에 오른 자신감에서 비롯된다. 한화큐셀은 2011년 현지 법인을 세워 일본에 진출한 후 급속도로 성장했다. 2017년 총 출하량이 780㎿로 한화큐셀은 일본 기업인 교세라(700㎿·9.3%)를 제치고 시장점유율 1위(10.4%)에 올라섰다. 2018년에도 1위를 유지하며 일본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시장 환경도 우호적이다. 일본은 2012년 7월 시장 거래 가격과 기준 가격의 차이를 보전해주는 발전차액지원제도(FIT)를 도입했다. 신재생에너지로 전력을 자급해 에너지 소비를 '제로(0)'로 만드는 제로 에너지 하우스도 정부 정책으로 추진해왔다.

 

현지 정부의 지원 덕분에 소규모 태양광 시장은 크게 성장했다. 소규모 태양광 발전소의 누적 인가량은 2012년 약 134만kW에서 2017년 3월 말 549.3만kW로 증가했다. 일본 태양광 시장의 90%는 주택용이 차지한다.

 




thumbnails
증권

사모펀드 자베즈파트너스, 中 칭다오에 AI 혁신밸리 추진

[더구루=홍성환 기자]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 자베즈파트너스가 중국 칭다오 인공지능(AI) 혁신밸리 조성 사업에 투자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자베즈파트너스는 중국 칭다오렌주홀딩스와 합작사를 설립해 AI 혁신밸리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총 투자액은 2억4000만 달러(약 2700억원)다. 두 회사는 스마트 기술, 과학기기, 고부가가치 제조업 등 3대 주요 산업에 중점을 둔 4.0세대 첨단 스마트 산업단지로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자베즈파트너스는 2009년 출범한 사모펀드 운용사다. 골드만삭스 출신 한국계 미국인 박신철씨와 제일은행 출신 최원규씨가 설립했다. 두 사람 모두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고, 현재 MG손해보험 출신 권철환 대표가 이끌고 있다. 지난 2009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대우건설을 매각할 당시 인수전에 참여해 이름을 알렸다. 2011년 말 현대증권 지분 9.54%를 매입해 2대 주주에 오르기도 했다. 2016년 1월 지분을 전량 매각했다. 자베즈파트너스는 2013년 MG새마을금고, 대유에이텍 등과 사모펀드를 구성해 MG손해보험을 설립했고, 그린손해보험의 계약을 이전받아 영업을 시작했다. 인수 이후 경연난을 겪으면서 올해 초 JC파트너스에 경영권을 매각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