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화질 전문가도 LG OLED 기술 '엄지척'

'TV 리뷰 권위자' 빈센트 테오 평가
CX 시리즈, 시야각·명암비·디자인 등 호평

 

[더구루=오소영 기자] LG전자 올레드 TV가 권위있는 화질 전문가로부터 극찬을 받으며 품질 우수성을 입증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TV 리뷰 매체 'HDTV 테스트'의 편집장 겸 화질 전문가 빈센트 테오(Vincent Teoh)는 온라인으로 열린 TV 비교 평가(HDTVtest Shootout)에서 LG 올레드 TV(모델명: CX)의 강점을 알파벳 'ABCDEFG'로 설명했다.

 

A는 'all'을 뜻한다. 넓은 시야각으로 모든 위치에서 콘텐츠를 볼 수 있다는 의미다. LG 올레드 TV는 진정한 블랙(B)을 재현하고 명암비가 높으며 색상(C) 변화를 빠르고 정확하게 표현한다. 백라이트가 필요하지 않아 발광다이오드(LED) 대비 얇은 디자인(D)을 자랑한다.

 

테오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의 또 다른 장점은 유연성"이라며 "롤러블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이 그 증거"라고 평가했다.

 

LG 올레드 TV는 매직 리모컨으로 조작이 가능하고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와 호환돼 음성 명령으로 제어할 수 있어 사용자 편의성(E)이 강화됐다. 이와 함께 빠른 응답속도(F)로 선명한 화질을 보장한다. TV 업계 최초로 엔비디아의 그래픽 호환 기능인 '지싱크 호환(G-SYNC Compatibility)'을 탑재해 몰입감 있는 게임 경험을 제공한다.

 

테오는 "자발광 소자, 정확한 블랙, 높은 명암비, 직관적인 웹OS, 인공지능(AI) 비서와의 호환 등을 갖췄다”며 “LG CX 모델(65형)은 시장에서 가장 완벽한 TV일 것"이라고 칭찬했다.

 

LG전자는 전문가로부터 호평으로 받으며 TV 기술력을 재확인하게 됐다. 테오가 칭찬한 CX 시리즈는 올 초 세계 최대 소비자가전박람회 CES에서 TV 부문 'CES 2020 최고상'에 선정되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영국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T3. 미국 USA투데이의 리뷰 전문 매체 리뷰드닷컴 등도 게임에 최적화된 성능을 고평가했다.

 

LG전자는 OLED TV 진영의 대표주자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LG전자는 작년 3분기 OLED TV 시장점유율이 49.8%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thumbnails
조선·철강

'선박왕' 권혁, 5년 만에 초대형 원유운반선 발주…현대중공업 '2000억원' 수주

[더구루=길소연 기자] '선박왕'이라 불리는 권혁이 고문으로 있는 홍콩 해운사에서 현대중공업에 5년 만에 일감을 줬다. 유조선 선대 변경 전략에 따라 과거 수주 인연이 있는 현대중공업에 신조선 건조를 맡긴 것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최근 홍콩 시도쉬핑(Cido Shipping)으로부터 30만DWT급 초대형 원유운바선(VLCC) 2척의 건조일감을 확보했다. 계약 규모는 1억7700만 달러(약 2007억원) 수준이다. 현대중공업은 신조선에 스크러버를 설치해 오는 2022년 2척을 순차적으로 인도한다. 시도쉬핑은 현대중공업그룹과의 수주 인연을 바탕으로 이번 건조일감을 선박 중개인이 아닌 직접 조선소에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시도쉬핑은 지난 2017년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에 유조선을 주문한 바 있다. 2015년 현대미포조선 4척과 현대삼호중공업 2척에 발주한 7500CEU급 자동차운반선 6척에 대한 계약을 해지하고, 유조선을 발주한 것. 당시 자동차운반선 시장 침체로 인한 선종 변경에 시도한 시도쉬핑이 현대미포와 현대삼호에 유조선 발주를 단행했다. 시도쉬핑이 현대미포에 발주한 PC선은 8척이고, 현대삼호중공업에는 VLCC 2척을 발주한 바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이미 VLCC 인도를 완료했고, 현대미포조선은 유조선 6척을 인도하고, 다음달 7번째 선박을 전달한다. 마지막 선박은 오는 2021년 납기다. 시도쉬핑이 현대중공업그룹에 대형 유조선을 발주한 건 선대 확충 차원이다. 시도쉬핑은 VLCC 4척을 갖고있으며, 추가 확장을 계획 중이다. 시도쉬핑은 한국 선박왕이라 불리는 권혁이 1990년에 홍콩에 세운 선사다. 2000년대 들어 신축 주문을 늘려 대규모 선단 증설에 나서 최대 200척 이상 선박을 보유했지만, 세계적 금융 위기로 경영악화를 겪으면서 구조조정을 단행, 다수의 신조 발주 계약을 해지했다. 또 30대의 PC선을 다이아몬드 에스 쉬핑에 매각하기도 했다. 현재 75척의 선박을 소유 중이며, 이중 36척은 자동차 운반선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