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바이든 정부, 1억6000만 달러 '수소펀드' 조성

수소 생산·저장, 탄소 포집 등 7가지 프로그램 지원
'2050년 탄소배출 제로' 공약 속도

 

[더구루=오소영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수소 기술 개발에 1700억원 이상 쏟는다. 수소 생산을 확대해 탈(脫)탄소화에 박차를 가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에너지부 산하 화석에너지사무소는 지난 15일(현지시간) "화석연료 기반 수소의 생산·운송·저장·활용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자 1억6000만 달러(약 1772억원)의 기금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지원 분야는 7개다. △탄소 포집 △고급 터빈 △천연가스 기반 수소 생산 △수소 파이프라인 인프라 △지하 수소 저장 △물과 이산화탄소를 친환경 합성연료로 전환하는 고체산화물 수전해전지 △모듈식 가스화와 혼합폐기물, 바이오매스, 기존 공급 원료의 가스화를 통한 탄소중립 또는 저탄소 수소 생산 등과 관련된 연구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미 에너지부는 이번 기금 마련으로 바이든 행정부의 '2050년 탄소배출 제로(0)'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를 공략으로 내걸고 2021년부터 10년간 5조 달러(약 5540조원)를 그린뉴딜 정책에 퍼붓기로 했다. 미국 연방정부의 순수 투자분만 1조700억 달러(약 1185조원)에 달한다.

 

바이든 행정부는 수소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특히 화석연료를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이 가장 저렴한 생산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미 에너지부는 석탄·바이오매스·폐플라스틱의 가스화를 통한 수소 생산 비용은 kg당 1.31~2.06 달러로 추정하고 있다. 석탄 가스화 기반의 수소 생산 비용은 kg당 1.16~1.63달러에 그친다.

 

미국은 전 세계에서 수소 생산량 1위 국가다. 2019년 기준 60여 개의 수소 연료 공급소가 운영되고 있다. 기존 인프라와 함께 기술 투자로 수소경제를 선도할 방침이다.

 

미국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따라 전 세계 수소 시장도 성장할 전망이다. 현지 컨설팅사 맥킨지는 수소경제가 2050년 2조5000억 달러(약 2922조원)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에너지시장 조사업체 블룸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블룸버그NEF)는 5% 미만인 수소 에너지 소비 비중이 2025년 25%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