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MB자원펀드 150억 손실…이사회 "국책사업 실패 책임 물을 구조 필요"

지난달 이사회서 해외자원개발사업 펀드 해산 보고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국전력공사 이사회에서 국책 사업 투자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문이 나왔다. 이명박(MB) 정부 시절 투자했던 해외자원개발사업 펀드가 100% 손실이 나면서 막대한 손해를 입었기 때문이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전력은 지난달 열린 이사회에서 해외자원개발사업 관련 펀드 해산을 보고했다.

 

앞서 한국전력는 2010년 조성된 해외자원개발 1호 펀드(트로이카 해외자원개발사모투자전문회사)와 2호 펀드(글로벌다이너스티 해외자원개발사모투자전문회사)에 현금 출자한 바 있다. 취득가액은 각각 133억4000만원, 22억4200만원으로, 현재 장부가액은 0원이다.

 

이 두 펀드는 MB정부의 핵심 사업인 자원 외교를 위해 당시 지식경제부 주도로 조성됐다. 정부의 요청에 따라 KDB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한국전력, 한국석유공사 등 국책은행과 공기업들이 출자했다. 트로이카 해외자원개발펀드는 5460억원, 글로벌다이너스티 해외자원개발펀드는 1640억원 규모로 조성됐다.

 

2011년부터 본격적으로 전 세계 가스전에 투자했는데, 이후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폭락하면서 막대한 손실을 입었다. 결국 투자금을 모두 까먹으면서 펀드가 해산됐다. 이와 관련, 이사회 한 참석자는 "국책 사업으로 진행됐다 하더라도 사업 실패 시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