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LNG해운, 선대 확충 재걸음…지난달 1조6000억원어치 발주

4월 신규 발주로 선박 투자 규모 14억 달러 증가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에 잇따라 신조 발주

 

 

[더구루=길소연 기자] 국내 액화천연가스(LNG) 전문 선사인 현대LNG해운이 발주량을 대폭 늘리면서 신조선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있다. 글로벌 기업의 에너지 수송을 위한 전세계약에 따른 것으로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LNG해운은 지난달 말 연이어 신조선을 주문하며 4월 한달 선박 투자 규모가 14억3300만 달러(약 1조6000억원)으로 늘어났다. 

 

가장 최근 선박 주문은 대우조선해양에 했다. 현대LNG해운은 지난달 30일 대우조선해양에 9만1000㎥급 초대형 LPG운반선(VLGC) 2척을 1845억원에 발주했다. 선박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3년 4분기까지 선주 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대우조선에 주문한 신조선은 LPG 이중연료 추진 장치가 적용된 친환경 선박으로, 대우조선해양의 연료 절감 기술도 적용됐다.

 

이들 선박은 현대LNG해운이 두바이에 본사를 둔 BGN 인터내셔널과의 용선 계약에 따라 주문했다.

 

이보다 앞서 지난달 27일에는 현대중공업과 17만4000CBM급 LNG운반선 3척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발주분에는 확정물량 3척에 옵션물량 3척이 포함됐다. 신조선은 2024년에 순차적으로 인도할 예정이다. 선박은 건설중인 LNG 캐나다 프로젝트에 투입된다. <본보 2021년 5월 3일 참고 현대중공업, '1.2조' LNG선 6척 수주…현대LNG 발주>
 

현대LNG해운의 이번 발주는 말레이시아 최대 국영 에너지기업 페트로나스LNG와 LNG운반선 장기 용선계약하면서 진행됐다. 신조선가는 척당 최소 1억8500만 달러에서 최대 1억8700만 달러이며, 최대 금액 기준으로 6척 총 수주가는 11억2200만 달러(약 1조2528억원)으로 추정된다.

 

현대LNG해운은 또 같은달 1억5600만 달러(약 1741억원)를 투자해 현대삼호중공업에서 이중연료 추진선 8만6000CBM VLGC 2척을 발주했다. 이는 한국 LPG 수입업체인 E1의 전세 계약을 위해 신조선을 주문한 것이다. <본보 2021년 4월 14일 참고 현대LNG해운, 초대형 LPG운반선 2척 발주…E1에 1척 용선>

 

현대LNG해운이 대우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에 잇따라 VLGC를 발주한 건 LPG 수송량이 급증해서다.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전 세계 LPG 해상 수송량은 2021년 1.07억t을 기록할 전망이며, 2022년에는 1.13억t으로 약 5%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는 현대LNG해운의 신조선 투자 확대를 두고 국내 선사를 대표해 글로벌 LNG 수송 시장에서 한국선사의 독보적인 역량을 입증했다는 평가다. 현대LNG해운의 용선계약이 늘어남과 동시에 신조 주문이 급증하고 있어서다. 

 

현대LNG해운은 IMM프라이빗에쿼티(PE)와 IMM인베스트먼트가 지난 2014년 6월에 컨소시엄을 꾸려 경영난을 겪고 있던 HMM(구 현대상선)의 가스선 사업부를 1조원에 영업 양수도 방식으로 인수하면서 설립됐다. 현재 8개의 LNG운반선을 거래하고 있으며, 연간 500만t의 LNG를 운송한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