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대중공업·대우조선, '2.5조' 해양플랜트 1기씩 나란히 수주

'2조5500억원' P-78 FPSO, 현대중공업과 계약 예정…8500억원 상당
'2조5800억원' P-79 FPSO, 대우조선과 7월에 계약 체결

 

[더구루=길소연 기자]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브라질 해양플랜트를 나란히 1기씩 수주했다. 각각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전에 뛰어들었는데 1기씩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수주로 두 조선소는 2조5000억원 규모의 수주 금액을 확보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브라질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는 발주한 브지오스(Buzios) 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FPSO) P-78, P-79 프로젝트를 국내 조선소인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과 계약을 체결한다. 2기의 전체 계약 규모는 45억7000만 달러(약 5조원).

 

페트로브라스는 싱가포르 국영조선소인 케펠(Keppel) 컨소시엄과 P-78 FPSO 선박의 엔지니어링, 조달, 건설 계약(EPC)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 컨소시엄에는 현대중공업이 참여했다. 수주가는 케펠이 입찰에서 제출한 제안보다 약 1000달러 적은 22억7000만 달러(약 2조5500억원)에 합의했다.

 

현대중공업은 FPSO의 부유와 저장기능을 하는 선체(Hull) 공사를 수행하며, 케펠은 원유를 생산 및 처리하는 상부설비(Topside) 제작을 담당한다. 현대중공업이 수주한 선체의 총 계약 금액은 8500억원이다.

 

P-79의 EPC 계약은 오는 7월 대우조선과 체결한다. 계약 규모는 23억 달러(약 2조5800억원)에 달한다. 대우조선 역시 입찰액보다 2억 달러 적은 금액에 수주했다.

 

당초 이번 사업은 국내 조선 3사가 모두 입찰에 참여했다. 수주를 위해 현대중공업은 싱가포르 국영조선소인 케펠(Keppel)과 브라질 브라스펠스(BrasFELS)등과 팀으로 참여했다. 또 대우조선은 이탈리아 싸이펨(Saipem)과 힘을 합쳤다. 삼성중공업은 브라질 현지에너지기업인 EBR과 토토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본보 2020년 12월 8일 참고 조선 빅3, 브라질 FPSO 입찰 참여>
 

이들 중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이 신조 입찰에서 비교적 낮은 가격을 제시해 최종 수주 후보에 올랐다. 최근 케펠과 페트로브라스와 브라질 브지오스(Buzios) FPSO 1기(P-78) 프로젝트를 위한 사전 협의를 진행하면서 수주 임박을 알렸다. <본보 2021년 4월 26일 참고 현대중공업, '2.5조원' 브라질 해양플랜트 수주 임박>

 

페트로브라스가 발주한 산토스 암염하층(Santos Pre-Salt) 유전개발 프로젝트 중 일부인 부지오스 FPSO패키지 입찰은 2017년부터 시작됐다. 이 패키지는 일산 18만 배럴(bpd)의 원유와 일산 600만 입방미터의 천연가스 처리시설을 갖춘 FPSO를 36개월 이내에 제작한 후 향후 21년간 임차하는 사업이다. 턴키 계약으로 진행중이며, 2기 모두 오는 2025년 생산가동 예정이다. 

 

브지오스 필드는 브라질에서 두 번째로 큰 유전 및 가스전으로, 현재 일일 60만 bpd 규모를 생산 중이다. 2022년에는 부지오스 필드(FPSO)에서 운영하는 알미란트 바로 수부유식 생산 저장 및 하역(FPSO)이 투입될 예정이다. 페트로브라스는 추가로 SBM 오프쇼어(Offshore)와 알미란트 타망데르 FPSO 용선 협의 중이다. 페트로브라스는 오는 2030년 부지오스 필드의 생산량을 200만 bpd로 늘릴 계획이다. 지난 3월에 4개의 FPSO(P-74, 75, 76, 77)를 통해 69만3424boe/d를 생산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브라질 해양플랜트 추가 수주를 할 수 있는 첫 관문을 또다시 돌파했다. 페트로브라스가 발주한 브지오스 9(P-80) FPSO 입찰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본보 2021년 5월 4일 참고 현대중공업·대우조선, 브라질 해양플랜트 입찰자격 추가 획득>

 

이번에 입찰자격을 얻은 업체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브라질 브라질펠스 △브라질 이비알(EBR) △브라질 케이로스 갈바오 △싱가포르 케펠 △싱가포르 샘코프마린 △네덜란드 SBM △이탈리아 싸이펨 △프랑스 테크닙 △일본 미쓰이해양개발(MODEC) △일본 도요 등 12개사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P-80의 경우 22만5000b/d의 석유와 12mm3/d의 천연 가스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선박을 인수하는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