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대만 공항 공사 인력 수급 '비상등'…입국전 백신 접종 의무

대만 교통통신부 '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주문
해외근로자 최소 1차 접종 마쳐야…'입국 가능'

 

[더구루=선다혜 기자] 대만 정부가 삼성물산에 타오위안 국제공항 공사현장에 투입되는 해외 근로자에 대해 입국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요청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공사 중단 사태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삼성물산 입장에서는 인력 수급 차질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대만 교통통신부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삼성물산 컨소시엄과 회의를 열고 타오위안공항 제3터미널 공사를 위해 입국하는 해외 근로자를 대상으로 입국 전 백신 접종을 주문했다.

 

지난달 반도체 패키징 업체인 킹위안일렉트로닉스(King Yuan Electronics)의 해외 근로자들 사이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며 문제가 생긴 데 따른 것이다.

 

타오위안공항 공사를 위해 인도네시아, 필리핀, 베트남 등에서 2200여명의 해외 근로자가 투입될 예정으로 올해 연말까지 400~500명이 입국할 예정이다.

 

교통통신부 관계자는 "입국 전 2회, 최소 1회 접종을 받아야 한다"며 "이주 노동자 사이에서 펜데믹이 발생하면 사업이 지연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대만 측의 이러한 요청으로 삼성물산의 인력 수급 부담이 커지게 됐다. 동남아 지역의 경우 백신 물량 부족으로 접종률이 낮기 때문이다. 따라서 제때 인력을 투입하는 데 차질을 빚을 우려가 크다.

 

한편, 삼성물산은 지난 3월 대만 대형건설사인 RSEA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 타오위안 국제공항 확장 공사를 수주했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60개월이다. 총 공사금액은 약 1조8000억원이며, 삼성물산의 지분은 1조2400억원에 달한다.  

 

이 공사는 제3터미널 사업은 연간 4500만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연면적 약 55만㎡ 규모의 여객 터미널 등을 짓는 프로젝트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