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1.4조' 루마니아 수력발전 사업 정조준

BKB 등과 함께 루마니아 정부와 협상
건설 후 운영에도 참여…MOU 체결 눈앞

 

[더구루=선다혜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1조4000억원 규모 매머드급 루마니아 수력발전 프로젝트 참여를 위해 물밑작업에 나섰다. 특히 이 사업은 과거 한 차례 무산됐다가 재추진되는 만큼 루마니아 정부가 강한 의지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현대엔지니어링은 BKB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루마니아 정부와 타르니샤-라푸슈테슈티 수력발전소 사업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발전소 건설과 더불어 향후 운영에도 참여하는 방안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협상 막바지 단계로 양해각서(MOU) 체결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은 루마니아 서북부 도시인 클루나즈포카에서 30㎞ 떨어진 썸슈칼드강에 1000㎿ 규모의 수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다. 총사업비 규모는 10억 유로(1조3635억원)에 달한다. 이는 루마니아의 수력발전 사업 가운데 최대 규모다. 

 

앞서 루마니아 정부는 지난 2013년부터 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중국 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했지만 사업비용 등의 문제로 한 차례 무산된 바 있다.


업계는 "현대엔지니어링은 글로벌 시장에서 수력발전소 건설을 포함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을 추진,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면서 "이번 루마니아 프로젝트 역시 이러한 기술력이 밑바탕 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