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화엔지니어링, 엘살바도르 아카후틀라항 현대화 사업 '눈독'

11일(현지시간) 정부 관계자들과 회동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 핵심 인프라 사업

 

[더구루=홍성환 기자] 종합건설엔지니어링업체 도화엔지니어링이 엘살바도르 아카후틀라항 현대화 사업에 참여하기 위한 물밑 작업에 나섰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도화엔지니어링 대표단은 지난 11일(현지시간) 엘살바도르 아카후틀라 항구에서 현지 정부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도화엔지니어링은 이 자리에서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의 핵심 참모인 크리스티안 플로레스(Cristian Flores) 프로젝트 커미셔너와 페데리코 안리케르(Federico Anliker) 공항항만청(CEPA) 청장 등에 아카후틀라항 현대화 사업 참여 의사를 밝혔다.

 

도화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아카후틀라항 확장을 엘살바도르 경제 발전에 매우 중요하다"며 "엘살바도르는 매우 잠재력이 있는 국가이고 이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아카후틀라항은 엘살바도르 항만물동량의 대부분을 처리하는 제1의 무역항이다. 엘살바도르 정부는 이 항구 규모를 연재의 4배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 정부는 2015년 엘살바도르 CEPA와 맺은 '항만개발운영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에 따라 2016년 말부터 아카후틀라항에 대한 항만기본계획 수립용역을 진행했다. 또 엘살바도르와의 우호관계 강화를 통해 국내 기업의 중남미 지역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항만관계관 연수와 비즈니스 미팅 등도 지속 추진해 왔다.

 

도화엔지니어링은 국내 1위 종합 엔지니어링 컨설팅 기업이다. 상하수도, 수자원개발, 도시계획, 도로교통, 구조, 항만, 철도, 환경 등 엔지니어링 전 분야에서 기획 · 타당성조사 · 설계 · 분석 · 시험 ·감리 · 시운전 · 평가 · 자문 및 지도 업무를 수행한다.

 

상반기 매출은 258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2680억원 대비 소폭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50억원으로 전년 110억원에 비해 절반 이상 줄었다. 순이익도 전년 대비 50% 넘게 줄어든 50억원을 거뒀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