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폴란드 석화플랜트 사업비 증액 요청 '검토'

아조티 "현대엔지 측 주장 입증無…검토 후 협상"
코로나19 영향으로 공사 지연

 

[더구루=홍성환 기자] 폴란드 석유화학기업 아조티그룹이 현대엔지니어링이 요청한 폴리머리 폴리체 프로필렌·폴리프로필렌(PDH·PP) 플랜트 공사의 사업비 증액과 공사기간 연장에 대해 검토에 들어갔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조티그룹 자회사인 아조티폴리올레핀의 최고경영자(CEO) 안드제이 니에빈스키(Andrzej Niewiński)는 지난 10일(현지시간) 현지 기자들과 만나 "현대엔지니어링의 요청에 대한 검토를 진행 중이며 이를 완료한 후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아직 현대엔지니어링 주장은 완전히 입증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달 말 아조티그룹 측에 폴리체 PDH·PP 플랜트 공사와 관련해 사업비 1억2740만 유로(약 1760억원) 증액과 공사기간 6개월 연장 등을 요청한 바 있다. <본보 2021년 8월 30일자 참고 : 현대엔지니어링, 폴란드 폴리체 플랜트 사업비 증액·공사기간 연장 '요청'>

 

양사는 이미 지난해 10월 한 차례 사업비 증액과 공사기간 연장에 합의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공사 진행이 처음 계획보다 지연된 데 따른 것이다. 애초 내년 말 상업운전을 시작할 예정이었으나, 2023년으로 일정이 밀렸다. 현재 공사 진행률은 73% 수준이다.

 

이 사업은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서 북서쪽으로 460㎞ 떨어진 폴리체 지역에 연 40만t 규모 폴리프로필렌 생산 시설과 항만 등 부대 시설을 건설하는 것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19년 5월 이 사업을 수주했다. 수주액은 11억2000만 달러(약 1조3100억원)로, 당시 국내 건설사가 유럽연합(EU)에서 수주한 사업 가운데 역대 가장 큰 규모였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와 함께 지분 투자를 해 운영에도 참여한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폴란드 시장 진출을 발판으로 유럽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6월 폴란드 최대 국영정유기업 'PKN 올렌(PKN Orlen)'으로부터 약 20억 유로(2조7700억원) 규모 PKN 올레핀 확장 공사를 수주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