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로 향하는 반도체 제조사…3년간 86조 투자

美 반도체 생산량 비중 10%
반도체 공급난 우려 확대

 

[더구루=오소영 기자] 미국이 반도체 공급난에 대응해 글로벌 기업들에 구애하고 있다. 2024년까지 86조원 상당의 투자금이 미국에 몰리면서 국내 반도체 회사들의 미국 진출이 활기를 띨 전망이다.

 

21일 코트라 시카고무역관과 업계에 따르면 인텔과 TSMC, 삼성전자는 미국에 3년간 약 730억 달러(약 86조원)를 쏟는다.

 

인텔은 지난 3월 애리조나에 약 200억 달러(약 24조원)를 퍼부어 반도체 공장을 짓겠다고 밝혔다. 300억 달러(약 35조원)를 쏟아 글로벌파운드리 인수도 추진한다.

 

TSMC와 삼성전자도 미국 투자에 나섰다. TSMC는 작년 5월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120억 달러(약 14조원) 규모의 반도체 생산 공장 건설 계획을 발표했다. 추가로 5곳을 짓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170억 달러(약 20조원)를 투자할 예정으로 공장 부지를 검토 중이다.

 

반도체 회사들의 잇단 진출은 아시아에 집중됐던 제조 경쟁력을 미국이 되찾아오기 위한 시발점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반도체 공급망 리스크에 대한 미국 내부의 우려도 반영한다.

 

미국은 1990년 전 세계 반도체 생산량의 40%를 차지했다. 이후 한국과 일본, 대만 등으로 외주를 확대하며 10%까지 감소했다. 자체 생산이 줄면서 반도체 수급의 지속가능성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지난해부터 지속된 품귀 현상과 맞물리며 반도체 투자 유치의 필요성이 커졌다.

 

고성능 칩을 생산할 기반은 충분히 갖춰져 있다. 미국은 우수한 반도체 장비 제조사를 보유하고 있다. 글로벌 반도체 장비 시장의 75%를 차지하는 매출 상위 10곳 중 절반은 미국 회사다. 미국 정부도 520억 달러(약 61조원) 규모의 보조금을 제공하며 반도체 산업 육성에 적극적이다.

 

정부의 지원으로 미국 반도체 시장이 커지며 국내 소재·부품·장비 기업에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지 반도체 장비 업계 관계자는 시카고무역관을 통해 "제조 장비를 만드려면 수많은 부품이 필요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공급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공급망 다변화를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