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이니마, '21만 명분' 칠레 담수화 플랜트 완공

지난 13일(현지시간) 준공식 개최

 

[더구루=홍성환 기자] GS건설의 계열사이자 글로벌 수처리 기업인 GS이니마가 칠레 담수화 플랜트 공사를 완료했다.

 

칠레 정부는 13일(현지시간) 아타카마주(州)에 건설된 해수 담수화 플랜트의 준공식을 열었다.

 

이 시설은 하루 최대 처리용량이 10만4000㎥ 수준으로, 아마타카주 시민 21만명에게 물을 공급하게 된다. 칠레 북부의 아타카마는 뚜렷한 사막 기후로 인해 1년 내내 비가 내리지 않는 지역으로 만성적인 물 부족 문제에 시달리는 상황이다.

 

GS이니마는 지난 2017년 칠레 CVV(Claro Vicuna Valenzuela)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이 사업을 수주했다. 총사업비는 1억 달러(약 1200억원)에 이른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을 이날 준공식에서 "담수화 플랜트가 본격 가동을 시작하면서 아타카마는 앞으로 40년간 물이 보장되는 유일한 지역이 될 것"이라며 "가장 현대적인 플랜트인 동시에 높은 에너지 효율성을 갖춘 환경 친화적인 시설"이라고 전했다.

 

GS이니마는 GS건설 자회사로 해수담수화 기술, 하·폐수 정화시설 등을 갖췄다. GS건설은 신성장 동력 확보 차원에서 지난 2011년 이 회사를 인수했고, 지난 2019년 잔여지분은 모두 매입하며 완전 자회사로 편입했다. 내년을 목표로 국내 증시 상장을 추진 중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