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테라 권도형 대표, 웹3.0 프로젝트 시작…3개월마다 10개 회사 투자

싱가포르 기반 스타트업에 투자…웹3.0 생태계 다양성 강화 포석

 

[더구루=홍성일 기자] 세계 8위 암호화폐 루나를 개발한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가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본격적으로 웹3.0 생태계 확대에 나섰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테라폼랩스는 싱가포르 기반 벤처캐피털(VC)인 '인시그니아 벤처 파트너스'와 함께 문샷펠로우십(Moonshot Fellowship) 스타트업 인큐베이션 계획을 시작한다. 

 

문샷펠로우십은 웹3.0 생태계 혁신을 위해 진행하는 자금조달, 인큐베이션 프로젝트다. 문샷펠로우십은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한 웹3.0 스타트업에 대한 자금 지원은 물론 멘토링 등을 제공해 차세대 테크 기업을 키워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테라폼랩스와 인시그니아 벤처 파트너스는 각각 20만 달러를 초기 자본으로 투입할 예정이며 3개월마다 최대 10개의 스타트업에 시드 투자를 할 계획이다. 

 

웹3.0은 현재의 웹2.0을 대체할 차세대 인터넷으로 탈중앙화와 개인의 콘텐츠 소유라는 점에서 웹2.0과 큰 차이를 보인다. 이에 웹2.0 시대와는 다르게 데이터도 정부기관이나 빅테크 기업이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개인이 데이터를 소유, 컨트롤 할 수 있으며 디지털 금융 거래 시에도 중개자 없이 직접 거래가 가능해진다. 

 

테라폼랩스와  인시그니아 벤처 파트너스는 문샷펠로우십을 통해 특히 동남아시아 지역의 웹3.0 스타트업들의 성장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이를통해 웹3.0 생태계에 다양성도 확대한다는 목표다.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는 "대부분의 웹3.0 아이디어가 동일한 사용 사례를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다는 점이 도전 과제다. 돌파구를 찾기 위해 인큐베이션 프로그램 이름을 문샷이라고 붙였다"며 "문샷펠로우십은 최고의 인재와 웹3.0의 가장 시급한 아이디어를 연결해 문샷이 현실화 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테라폼랩스는 지난 2018년 권도형 CEO와 신현성 티몬 창업자가 공동으로 창업한 디파이(DeFi) 전문 플랫폼 기업으로 달러와 1대1 가치가 고정되는 스테이블 코인인 테라와 루나를 개발했다. 루나는 비트코인을 포함한 글로벌 암호화폐 중 8위의 가치를 가지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