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KB증권, 브뤼셀 오피스 8천억 원에 매입

연방정부 장기 임차
내달 리츠 상장 예정

 

[더구루=홍성환 기자] KB증권이 벨기에 브뤼셀 소재 사무실 건물을 인수했다. 이를 기초자산으로 내달 국내 증시에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를 상장할 계획이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KB증권은 브뤼셀에 있는 '노스 갤럭시 타워(North Galaxy Towers)'를 6억500만 유로(약 8130억원)에 매입했다. KB증권은 KB자산운용과 함께 작년 말부터 이 건물 인수를 추진해 왔다. 올해 초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지난달 실시를 마쳤다. 

 

2004년 준공된 노스 갤럭시 타워는 브뤼셀 비즈니스지구에 있는 사무실 건물이다. 28층 쌍둥이 건물과 6층 건물로 구성돼 있다. 임대면적 12만2000㎡ 규모다. 벨기에 연방정부가 사무실의 99%를 장기 임차하고 있어 안정적인 수익률이 기대된다. 계약 만기는 오는 2031년 11월이다.

 

덴마크 최대 연기금인 ATP는 앞서 지난 2014년 이 건물은 4억7500만 유로(약 6380억원)에 매입했고, 이번 매각으로 8년 만에 투자를 회수했다.

 

KB증권과 KB자산운용은 이 빌딩을 기초자산으로 리츠를 상장할 예정이다. KB스타갤럭시타워리츠가 이 자산을 편입하고, KB스타글로벌리츠가 자(子)리츠 형태로 품어 상장하게 된다. 이는 KB자산운용이 지난 2020년 리츠 자산관리회사(AMC) 겸영 인가를 받은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해외 상품이다. 내달 상장 예정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