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클레이튼, '폴카닷 개발' 패리티와 맞손

서브스트레이트 기반 클레이튼 체인 개발

 

[더구루=홍성일 기자] 카카오의 블록체인 비영리 조직인 클레이튼 재단이 폴카닷을 개발한 패리티 테크놀로지와 손잡았다. 클레이튼 재단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메타버스 비전에 한 발 더 다가간다는 계획이다. 

 

클레이튼 재단은 25일(현지시간) 패리티와 손잡고 스브스트레이트 기반 클레이튼 체인인 '클레이튼-서브스트레이트'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크레이튼-서브스트레이트는 클레이튼 스펙의 대안적 구현, 메인체인에 대한 사이드 체인으로 기능하게 된다. 

 

클레이튼과 손잡은 패리티는 다른 블록체인과의 상호 운용성을 실현하기 위해 시작된 프로젝트인 '폴카닷'을 개발했다. 폴카닷은 기존 블록체인들이 서로 독립적으로 운영돼 현재의 웹과 같은 하나의 생태계를 이루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혁신하기 위해 개발됐다. 패리티는 폴카닷 프로젝트를 통해 무수한 블록체인을 연결, 하나의 웹3 생태계를 만들어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클레이튼과 결합되는 서브스트레이트는 패리티가 개발한 블록체인 개발 프레임워크로, 폴카닷이 무수한 블록체인과 연결될 수 있는 연결성을 부여하는 일종의 개발 툴이다. 

 

클레이튼-서브스트레이트도 폴카닷과 같이 타 블록체인과의 연결성을 메인으로 향후 폴카닷과 클레이튼 메인넷의 브릿지가 돼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낼 것으로 보인다. 클레이튼도 패리티와 협력을 통해 향후 모든 웹3 생태계가 연결된 메타버스 구현에 다가설 계획이다. 

 

클레이튼재단 관계자는 "패리티와의 협업은 메타버스를 위한 상호운용 가능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우리의 비전과 일치한다"며 "클레이튼-서브스트레이트는 멀티체인 환경에서 dApp이 개발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고 클레이튼과 폴카닷 체인 간의 협업 활용 사례를 발굴 할 것"이라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