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미래에셋, 채용관리 솔루션 스타트업 '파운틴'에 추가 투자

1300억 규모 시리즈C 추가 펀딩 참여

 

[더구루=홍성환 기자] 미래에셋이 미국 채용관리 솔루션 기업 파운틴(Fountain)에 추가 투자했다.

 

파운틴은 시리즈C 추가 펀딩을 통해 1억 달러(약 1300억원)를 유치했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이에 따라 시리즈C 총 조달액은 1억85000만 달러(약 1조2300억원)로 늘었다.

 

미래에셋캐피탈은 작년 11월 시리즈C 1차 조달에 이어 이번 추가 펀딩에도 참여혔다. B캐피탈그룹 주도로 이뤄진 추가 펀딩에는 미래에셋캐피탈 이외에 소프트뱅크, DCM, 오리진벤처스 등이 참여했다. <본보 2021년 11월 8일자 참고 : 미래에셋, 채용관리 솔루션 스타트업 '파운틴'에 투자>

 

파운틴은 공유경제와 플랫폼 비즈니스에 최적화한 구인·구직 자동화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한국인 류기백 대표가 지난 2015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설립했다. 

 

음식 배달 플랫폼 저스트잇테이크어웨이 등 전 세계 수백개 회사에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설립 이후 전 세계 75개국 6800만명의 지원서를 처리했고, 920만명을 고용하는 것을 지원했다.

 

션 베어 파운틴 최고경영자(CEO)는 "시리즈C 확장은 파운틴이 작년 한해동안 보여준 놀라운 성장에 대한 증거"라며 "추가 자금으로 기업의 고용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