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타이완모바일, 네이버 라인뱅크 유상증자 참여…160억 추가 출자

라인뱅크 자본 확충 준비 순항
점유율 확대 박차

 

[더구루=홍성환 기자] 대만 이동통신사 타이완모바일이 라인뱅크 유상증자 참여를 결정했다.

 

타이완모바일은 라인뱅크 유상증자에 3억7500만 대만달러(약 160억원)를 출자한다고 20일 밝혔다.

 

타이완모바일은 라인뱅크 주요 주주 가운데 하나로 현재 지분 5%를 보유하고 있다. 증자 후에도 현재 지분율을 유지하게 된다.

 

라인뱅크는 설립 이후 발생한 누적 손실을 메우기 위해 75억 대만달러(약 33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추진 중이다. 25억 대만달러(약 1100억원) 규모로 감자를 실시한 후 자본을 확충할 계획이다.

 

라인뱅크 최대주주인 라인파이낸셜플러스는 유상증자의 절반에 달하는 37억4250만 대만달러(약 1600억원)를 출자할 예정이다. <본보 2022년 6월 17일자 참고 : [단독] 네이버 라인파이낸셜플러스, 대만 라인뱅크 유상증자에 1600억 출자>

 

2대 주주인 푸본상업은행은 21억9500만 대만달러(약 1000억원)를 출자할 예정으로 지분율은 25.1%에서 27.5%로 늘어난다.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4억3750만 대만달러(약 190억원)를 출자하며 지분율은 5%에서 5.4%로 확대된다. 타이완유니온은행도 3억7500만 대만달러(약 160억원)를 투입해 5%의 지분율을 유지한다. 

 

다만 CTBC은행은 유상증자에 불참한다. 이에 지분율이 기존 5%에서 2.5%로 낮아진다. 비금융 주주인 대만 전기통신기업 파이스톤도 추가 출자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라인뱅크는 네이버 관계사 라인이 설립한 현지 1위 인터넷은행이다. 출범 후 1년 만에 고객 수 110만명을 돌파했다. 라인뱅크는 대만 국민 메신저 라인을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통합하며 빠르게 성장했다. 라인은 대만 내 월간 활성 이용자(MAU)가 2100만명에 달한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