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결제업체 록스, '기업가치 4.7조' 스팩 상장 추진

골든스톤애퀴지션과 합병 논의

 

[더구루=홍성환 기자] 블록체인 결제업체 록스홀딩스(Roxe Holding)가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 합병을 통해 미국 증시 상장에 나선다.

 

2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록스는 미국 나스닥에 상장한 스팩인 골든스톤애퀴지션(Goldenstone Acquisition)과 기업가치 36억5000만 달러(약 4조7300억원)를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록스는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블록체인 기반 결제업체다. 프라이빗 블록체인 토큰을 활용한 국경 간 지불을 촉진하기 위해 은행과 지불회사, 송금회사를 연결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비트코인과 같이 변동성이 큰 암호화폐를 사용하지 않는다.

 

글로벌 네트워크 거래소 아피피니(Apifiny) 설립자인 중국계 미국인 하오한 슈가 설립했다. 하오한은 현재 아피피니의 IPO도 추진 중으로 동시에 두 회사를 상장할 방침이다. 아피피니는 올해 초 나스닥에 상장한 아브리스팩(Abri SPA)과 합병 계약을 맺었다. 기업가치 목표는 5억3000만 달러(약 6900억원)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