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오니아, '네이버제트 제페토' 크리에이터에 결제 솔루션 지원

콘텐츠 창작자 해외 시장 진출 확대 기대

 

[더구루=홍성환 기자] 글로벌 통합 금융 솔루션 기업 페이오니아(Payoneer)가 네이버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서 활동하는 콘텐츠 창작자들의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페이오니아는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제트와 제페토 내 콘텐츠 창작자에게 결제 솔루션을 제공하는 내용의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제페토의 전 세계 콘텐츠 창작자들은 페이오니아 솔루션을 통해 다양한 통화로 결제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콘텐츠 창작자의 해외 진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제트의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는 현재 전 세계 200여개 국가에서 서비스하고 있다. 올해 3월 기준 누적 가입자 3억명에 달한다. 제페토 내 아바타 아이템을 만들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창작 플랫폼 제페토 스튜디오에는 200만명이 넘는 크리에이터가 가입해 있다.

 

페이오니아는 지난 2005년 설립한 글로벌 결제 플랫폼이다. 본사는 뉴욕이며 이스라엘, 홍콩, 유럽, 한국 등 전세계 20여개 국가에 지사를 두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2018년 진출했다.

 

페이오니아는 200개 이상 국가에서 500만명이 넘는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아마존 등 세계적 온라인 마켓에서 국내 수출상을 위한 해외 계좌 개설, 수출대금 입금·송금, 현지 통화 인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앞서 페이오니아는 작년 6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인 FTAC 올림푸스(Olympus Acquisition)와 합병하며 미국 나스닥에 상장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