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투자가, 7월에도 암호화폐 투자 활발

7월, 4억 7400만 달러 투자

 

[더구루=홍성일 기자] 기관투자자들이 가치가 급락한 암호화폐에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특히 비트코인에 대한 투자세가 강력하게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암호화폐 시장조사기관 '코인쉐어즈 리서치'가 지난 1일(현지시간) 공개한 '디지털 자산 펀드 흐름' 보고서에 따르면 기관투자자들은 6월에 이어 7월에도 암호화폐 투자상품에 4억 7400만 달러(약 6210억원) 투입했다. 6월 4억8400만 달러(약 6340억원) 투입에 이어 두 달 연속 6000억 규모의 투자를 이어간 것이다. 

 

기관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투자한 암호화폐는 비트코인이었다. 비트코인 관련 투자 상품에면 7월동안 3억630만 달러가 유입됐다. 같은 기간 이더리움 투자 상품에는 1억3790만 달러가 투자됐다. 

 

그외 코인 중에서 가장 기관 투자자들에게 관심받은 코인은 솔라나다. 솔로나는 올해 누적 1억1400만 달러 가치가 유입되며 모든 알트코인 중 가장 선호하는 투자 상품으로 자리잡고 있다. 

 

코인쉐어즈 측은 "디지털 자산 시장의 거래 활동은 여전히 매우 둔화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지난 주의 거래량은 총 13억 달러로 2022년 주간 평균 24억 달러에 비해 한참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