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인스페이스, 2호 위성 발사 시동…美 스파이어글로벌과 업무협약

내년 상반기 세종2호 발사 계획
5년 내 50개 이상 군집위성 체계 목표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글과컴퓨터(한컴)가 두 번째 위성 발사를 위한 준비 작업을 본격화한다. 우주·하늘·지상을 아우르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 우주위성 데이터기업 스파이어글로벌은 한컴의 우주 사업 자회사 한컴인스페이스와 세종2호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컴인스페이스는 세종2호에 광학 탑재체(Optical Payload)를 관리하고, 스파이어글로벌은 탑재체 통합과 위성 발사, 임무 운영 등의 역할을 맡는다. 한컴인스페이스는 내년 상반기 세종2호를 발사할 계획이다. 

 

앞서 양사는 지난 5월 발사에 성공한 우리나라 첫 지구 관측용 민간 위성 세종1호에도 협력한 바 있다. 세종1호는 크기 100×200×300㎜, 질량 10.8㎏의 나노급 초소형 저궤도 인공위성이다. 지상으로부터 500㎞ 궤도에서 약 90분에 한 번씩, 하루 12∼14회 지구를 선회한다.

 

한컴은 세종1호 발사를 통해 인공위성과 드론, 완성형 초고해상도 센서를 기반으로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주-항공-지상을 모두 커버하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벨트를 구축했다.

 

한컴인스페이스는 지난 2012년 설립한 우주 기업이다. 한컴은 우주 사업을 위해 지난 2020년 9월 이 회사를 인수했다. 

 

한컴인스페이스는 내년 상반기 세종2호를 추가로 발사한 뒤 하반기 3호와 4호, 2024년 5호까지 총 5기의 인공위성을 순차적으로 발사할 예정이다. 5년 내 50기 이상을 발사해 군집위성 체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4호부터는 초소형 인공위성과 탑재체를 직접 제작해 발사할 예정이다.

 

조엘 스파크 스파이어글로벌 공동 창업자는 "한컴은 한국 민간 기업 최초로 위성을 배치한 우주 산업의 선구자"이라며 "한컴의 우주 사업을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계속 협력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