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CJ ENM, 美 텔레비사유니비전과 콘텐츠 계약…스페인어권 시장 공략

호텔 델루나·또 오해영 등 한류 콘텐츠, 스페인어 더빙 예정
美 히스패닉 한류콘텐츠 시청률↑…글로벌 영향력 제고 전망

[더구루=한아름 기자] CJ ENM이 스페인어권 콘텐츠 시장 확대에 도전장을 내민다. 미국 최대 스페인어권 미디어·콘텐츠 그룹 '텔레비사유니비전'(TelevisaUnivision)과 손잡고 미국 히스패닉 뿐 아니라 스페인·칠레·멕시코 등 스페인어권 지역 시청자들에 한류 콘텐츠를 알린다는 계획이다.
 

11일 텔레비사유니비전에 따르면 CJ ENM과의 콘텐츠 계약을 통해 '빅스'(ViX)에서 한류 콘텐츠를 방영한다. 빅스는 텔레비사유니비전이 운영 중인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다.
 

빅스는 스페인어권 시청자들을 위한 첫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로,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와 영화, 라이브 스포츠, 라이브 뉴스, 최신 히트작 등 5만 시간 이상의 스페인어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CJ ENM은 △호텔 델루나 △또 오해영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응급남녀 △시라노; 연애 조작단 등 국내서 흥행몰이에 성공한 작품을 선보인다. 모든 콘텐츠는 스페인어로 더빙된다.


이번 계약은 김도현 CJ ENM 해외콘텐츠사업국 국장이 진두지휘했다. 김 국장은 지난 1월 '토두TV'를 통해 수년간 남미에 항상 깊은 관심을 가져왔으며 한류 콘텐츠로 해당 지역에서의 입지를 확대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CJ ENM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시청 인구를 보유한 스페인어권 지역에 한류 콘텐츠 공급을 확대키로 하면서 영향력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오픈서베이 '미국 콘텐츠 트렌드 리포트 2021'는 히스패닉의 한류 콘텐츠 경험률은 49.1%로, 아시안(53.8%)에 이어 미국 내에서 두 번째로 높다고 전했다. 이에 미국 전체 인구의 20%(약 6000만명)를 차지하는 히스패닉 관련 시장의 성장세는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