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오르는 LNG선…중고선 가격도 금값

러시아 선사 소유 17만4100CBM급 최대 3770억 핀메 전망

 

 

[더구루=길소연 기자]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의 신조 외 중고선 구매 가격도 오르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LNG 수요가 크게 늘면서 중고선 매입이 크게 증가한 탓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러시아 선주인 소브콤플로트(Sovcomflot, SCF 그룹)는 관리하는 2년 된 LNG 운반선에 대한 판매 협상이 진행 중이다.

 

구매자가 17만4100CBM급 SCF 라 페루즈(La Perouse, 2020년 건조)를 확보하기 위해 2억8000만 달러(약 3750억원)에서 2억8200만 달러(약 3770억원) 가격 협상을 진행중이다. 구매자는 레바논, 리비아, 터키, 그리스에 기반을 둔다.

 

라 페루즈는 프랑스 에너지 대기업인 토탈 에너지에 대한 7년 전세 계약에 따라 하루에 6만 달러 미만의 요금으로 건조됐다.

 

중고선은 글로벌 선사들이 주로 선대 확충을 위해 매입한다. 스위스 메디터레이니언 쉬핑(Mediterranean Shipping Company, MSC)이 선복량 증대를 위해 새로운 지역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하거나 시작하기 위해 중고선 구매를 하고 있다. <본보 2022년 10월 15일 참고 '해운공룡' MSC, 선대 확충…중고선 구매>
 

선박의 평균 선령이 14.2년으로 갈수록 단축됐으나, 주요 경쟁국 대비 여전히 높아 배출가스 규제와 탄소집약도 등 환경 경쟁력에 취약해 추가 선박 투자 확대도 예고된다. 게다가 올해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LNG 수요가 크게 늘고 있어 연말까지 LNG운반선 신조 발주 외 중고선 거래가 활발할 전망이다.

 

한편 한국은 지난 2020년 기준 중고선 매입 순위 3위에 올랐다. 코로나19 여파로 신조 거래 대신 중고선을 매입하면서 거래량이 늘은 탓이다. <본보 2021년 1월 17일 참고 韓, 작년 중고선 매입 중국·그리스 다음 많아>
 

영국 선박가치평가기관 베슬스밸류(VesselsValue)에 따르면 2020년 전 세계 중고선박 거래 규모가 240억 달러(약 26조원)로 나타났다. 이중 한국은 12억 달러를 투자해 3위에 올랐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